고(故) 이태원./ 사진=조준원 기자
고(故) 이태원./ 사진=조준원 기자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별세한 가운데, 영화인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고(故) 이태원 대표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향년 83세.

고인은 지난해 5월 낙상사고를 당해 약 1년 7개월간 입원 치료를 받아왔지만, 병세가 악화 돼 결국 세상을 떠났다.

빈소에는 임권택 감독, 정일성 촬영감독, 임상수 감독, 최민식, 문성근, 신현준 등 영화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고 이태원 대표는 1938년 평양의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한국전쟁으로 가족과 떨어지면서 숱한 어려움을 겪었다.

1959년 고인의 첫 영화 '유정천리'가 탄생 했지만 흥행엔 실패했다. 이후 1973년 인수한 의정부 소재 빌딩에 있던 극장을 운영하게 되면서 다시 영화계와 인연을 맺었다.

1983년 태흥영화사를 설립, 초반에는 '어우동' '뽕' 등 성인영화를 주로 제작했다. 이후 '기쁜 우리 젊은 날',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 등 청춘영화로 흥행에 성공했다.

임권택 감독과의 만남이 더욱 특별하다. '장군의 아들'을 시작으로 '아제아제 바라아제' '서편제' '취화선' '하류인생' '춘향던' 등을 통해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잡고, 한국을 대표하는 제작자로 위상을 굳혔다.

빈소는 연세대세브란스병원, 발인은 26일 오전 10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