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생중계 화면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생중계 화면 캡처


박정민이 감독으로 '언프레임드'의 '반장선거'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영화 '언프레임드' 오픈토크가 열렸다.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참석했다. 또한 영화에 출연한 배우 김담호, 강지석, 임성재, 변중희, 박소이가 함께했다.

'언프레임드'는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에는 네 명은 각각 연출한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가 담겼다. '반장선거'는 초등학교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조명한 초등학생 누아르. '재방송'은 결혼식장에 동행하게 된 이모와 조카의 하루를 그린 작품. '반디'는 싱글맘 소영과 9살 딸 반디의 이야기. '블루 해피니스'는 도시에서 매일을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

‘반장선거’의 박정민은 “제가 초등학교 3~4학년 정도였다. 반장선거에 나온 친구들과 친구의 친구들이 반장선거에 진심인 걸 보고 제가 중간에서 공포스러웠다. 그 기억이 충격적으로 남아있다. 어느 날 TV를 보는데 어른들도 다르지 않구나 싶어서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의 기본적인 속성은 순수함이지만 제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저는 초등학생 때 그렇게 순수하지 않았다. 그러고 모두가 다 그렇지 않았을까 싶었다. 아이들의 세상을 조금은 비틀어서 바라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었다. 순수한 저희 배우들에게는 조금 미안하지만 이런 얘길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반장선거’에 출연한 아역배우 강지석은 “제 캐릭터는 센 캐릭터다. 저한테 도전이었고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민 감독에 대해 “열렬히 지도해주고 다 같이 영화 속 분위기처럼 될 수 있도록 연기가 아니라 실제로 응원해줬다”며 고마워했다. 이 영화의 또 다른 출연배우 김담호는 “제 캐릭터는 저와 비슷한 면이 있다. 그래서 연기하기 수월했다. 우리 감독님은 배우가 연기를 편하게 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고 디렉션을 귀에 쏙쏙 들어오게 말씀해줬다. 어떤 신에 연기가 잘 안될 때 감독님이 함께 연기하면서 해줬다”고 말했다. 이에 박정민은 “최단 시간 안에 학생들의 텐션을 올리려면 지도자가 필요했다. 제가 앞에서 같이 구호를 열렬히 외쳤다”고 전했다.

박정민은 “최단 시간 안에 학생들의 텐션을 올리려면 지도자가 필요했다. 제가 앞에서 같이 구호를 열렬히 외쳤다”고 전했다. 박정민은 아역배우를 디렉션한 경험에 대해 “27명의 학생들이 나온다. 저도 연출 경험이 없는데 큰 도전이었다. 한번 모여봤는데 잠깐 방심하니 먼 산 보게 되더라. 해결책으로 내놓은 게 제가 같이 연기하는 거였다. PD님의 아이디어였는데, 리허설을 같이 하는 날이 있었다. 그 때 아역배우들이 자신이 할 일을 다 인지하고 촬영장에서도 집중해서 잘 해줬다”고 말했다. 행복했느냐는 물음에 박정민은 잠시 머뭇거리더니 “행복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