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한철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임상수 감독)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TEN 포토] 조한철 '카리스마 눈빛'


개막작은 '행복의 나라로'는 최민식, 박해일 주연의 '행복의 나라로'는 시한부인 죄수 번호 203(최민식 분)과 희귀 난치병을 앓고 있는 남식(박해일 분)의 로드 무비다.

최민식, 박해일, 이엘 등이 출연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