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민식./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최민식./ 사진=조준원 기자


영화 '행복의 나라로'의 최민식이 박해일과 첫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6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기자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최민식은 박해일과 첫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특별히 노력한 건 없다. 다른 여러 작품을 통해서 박해일의 연기를 봐 와서인지 낯설지 않았다"라며 "늘 좋은 인상이 남아 있었다. 이번에 작품에서 처음 만났지만 오래전부터 같이 해왔던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민식은 "술로 호흡을 다녔다. 처음엔 제정신이었는데 한 여덞번을 몽롱한 상태에서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라며 "관객들이 어떻게 볼 지 모르겠지만 작업 하는 과정은 아주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또한 최민식은 "이렇게 오토바이를 잘 탈 줄 몰랐다. 스턴트맨 수준으로 잘 타서 안전하게 재미있게 찍었던 기억이 있다"고 에피소드도 전했다.

영화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특별한 동행을 하는 이야기다.

부산=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