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적'  배우 박정민(왼쪽부터), 임윤아, 이장훈 감독, 이수경, 이성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적' 배우 박정민(왼쪽부터), 임윤아, 이장훈 감독, 이수경, 이성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추석 연휴 '기적'처럼 반전 흥행을 쓸 다크호스 영화가 찾아왔다. 배우 박정민과 임윤아의 티키타카, 연기파 배우 이성민의 존재감, 이수경의 반전까지 볼거리가 풍성한 힐링무비 '기적'이다.

1일 오전 11시 영화 '기적'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과 이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이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기찻길은 있지만 기차역은 없는 마을'이라는 설정으로 궁금증을 자극하는 '기적'은 1988년 마을 주민들의 손으로 직접 만들어진 최초의 민자역 '양원역'을 모티브로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새롭게 창조한 이야기다.

극 중 준경은 언제 기차가 올지 모르는 위험천만한 상황에도 다른 길이 없어 철로로 오갈 수밖에 없는 마을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기차역을 세우려고 한다. 사연을 꾹꾹 눌러쓴 편지를 청와대에 부치고, 대통령을 직접 만나 부탁하기 위해 대통령배 수학경시대회에 도전하는 4차원적인 학생이다. 그런 '준경'의 비범함을 알아채고 적극적으로 이끄는 친구 '라희'(윤아)와의 관계는 때 묻지 않은 순수함과 허를 찌르는 엉뚱함으로 시종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여기에 아들이 영 답답하기만 한 아버지 '태윤'과,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면서도 동생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는 누나 '보경'(이수경)까지 각 인물들이 품은 저마다의 사연이 하나둘씩 드러나며 예상치 못한 감동을 선사한다.

이장훈 감독은 "유머와 감동의 밸런스, 실화와 판타지, 배우들이 많이 나오는 것에 대한, 인물들 간의 관계에 대한 밸런스 등을 어떻게 맞출 거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저는 이와 관련해서 크게 고민하지 않았다. 결국 준경이의 이야기다. 영화를 보는 관객이 준경이의 감정에 이입 해서 따라가는 것에 집중했다. 특별히 밸런스를 조절 하려고 애쓰진 않았다. 어떻게 따라가면 재미있을까를 더 많이 고민 했다"라고 밝혔다.
배우 박정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정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정민은 기차역이 유일한 인생 목표인 4차원 수학전재 준경으로 열연했다. 그는 "눈물을 많이 흘렸던 시나리오다. 처음 읽었을 때 울었다. 고민을 하다가 한 번 더 읽었는데 또 눈물이 나서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라며 "상황과 처지는 다르지만 누구나 꿈을 갖고 산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는 과정에는 장애물이 있고, 저 또한 그래서 더 공감이 됐다. 그렇게 준경 캐릭터에 마음을 내어줬고, 준경에게 공감을 갖는 상태로 연기를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말했다.
배우 이성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성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성민은 무뚝뚝한 원칙주의 기관사 아버지 태윤으로 분했다. 그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곳이 제 고향이었다. 배우를 해야겠다고 꿈을 가졌을 때 살아던 곳도 그 곳이었다. 배우가 된 이후에 고향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현실로 다가온 작품이라 운명처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웃었다.

이어 이성민은 "저는 이 영화에서 어떤 역할을 줬어도 했을 것이다. 제가 선택한다기 보다 저에게 주어진 축복같은 캐릭터를 잘 연기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임윤아는 거침없는 행동파 자칭 뮤즈 라희로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그는 "라희 캐릭터도 매력있고 좋았지만, 시나리오가 마음을 울렸다. 저 역시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이건 바로 해야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이런 작품에 함께 참여하면 좋겠다는 의미가 가장 컸다. 망설임 없이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임윤아는 "라희가 굉장히 사랑스럽고 순수하고 귀엽고 당차다. 연기를 위해 따로 공부하고 준비한 것 보다, 처음 느꼈던 그 생각 그대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했다.
배우 이수경./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수경./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수경은 친구 같은 지원군 츤데레 누나 보경으로 분해 반전을 선사한다. 그는 "저도 시나리오를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오디션을 보는 입장이었는데 합격하고 싶어서 정말 많이 노력했다"라며 "눈물이 많이 나오지 않는 스타일인데, 감독님 요구에 부응하고 싶어서 눈물 짜내느랴 혼났다. 그정도로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서 제가 했던 여러 역할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더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박정민X이성민X임윤아X이수경, 결코 뻔하지 않은 반전 힐링 무비 '기적' [종합]
'기적'에서는 박정민과 임윤아의 아름답고 순수한 로맨스도 볼거리다. 박정민은 "이 자리를 비로소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 촬영 초반 윤아 씨와 많이 찍었는데, 제가 촬영장에 적응할 수 있는데 있어서 큰 역할을 해주셔서 너무 고마웠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정민은 "평소 팬이었다. 저를 좋아해주는 팬들은 아는데 제가 소녀시대 굉장한 팬이었다"라며 "함께 한 게 꿈 같았다.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임윤아 또한 "박정민과 처음 만났을 때부터 친근했다. 처음부터 친근하게 대해주셔서 편하게 촬영했다"라며 "초반에 '준경'과 '라희'가 함께하는 장면이 많이 나와서 호흡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사투리라는 숙제가 공통적으로 있어서 그런지, 적응하는 시기도 같이 겪으면서 편하게 가깝게 지내며 촬영했다. 티키타카가 정말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떠올렸다.

박정민은 고등학생 역할을 연기한 것에 대한 비화도 털어놨다. 그는 "맨처음 감독님께 한 이야기가 있다. 반 친구들을 뽑을 때 실제 고등학생을 모집하지 말아달라고 요청 했다"라며 "조회 하는 장면에서 맨 앞에 나이 들어보이는 분이 와 계셨다. 실제로 나이가 많았던 걸로 알고 있다. 다행이었다. 학생 역할을 맡은 분들과 나이를 맞춰서, 영화 보는데 무리 없게 해달라고 했다. 제가 괜한 소리를 했나보다. 어쨌든 다시는 고등학생 역할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 감독은 "박정민 배우를 처음 만난 날 거절 하러 왔더라. 시나리오는 너무 좋은데 나이에 대한 부담감이 크다고 했다. 전 작품에서 이미 고등학생 역할을 안 하기로 약속했단다. 제가 정말 우겨서 시킨거다. 정민 씨가 고등학생을 연기한 것에 대해 안 좋은 감정이 있으신 분들이 있다면, 진짜 고등학생 역할 안 하려고 했다. 저 때문에 억지로 했다"라고 해명했다.

임윤아는 "고등학생 연기를 많이 안 해봤기 때문에 오히려 반가운 마음으로 했다. 지금과는 다른 시대의 캐릭터여서 의상이나 소품, 그런 부분에 있어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요소가 있어서 부담이 없었다"며 웃었다.
박정민X이성민X임윤아X이수경, 결코 뻔하지 않은 반전 힐링 무비 '기적' [종합]
이 감독은 "첫 촬영날 이성민 배우가 햇빛을 받으며 연기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모니터로 클로즈업 된 모습을 봤는데 눈이 너무 맑은거다. 어쩜 저 연세에 저런 눈을 가지고 계시지 싶었다. 투명하게 속 안이 들여다 보이더라. 그때부터 이성민 배우가 연기할 때마다 '아무것도 안 해주셔도 될 것 같다'고 했다. 모든 감정이 눈만 봐도 느껴졌다. 인상적이었다"라고 극찬했다.

경상북도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에선 배우들의 사투리 연기가 인상적이다. 윤아는 첫 사투리 연기인데도 감탄할 만큼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박정민은 "이성민 선배가 윤아의 사투리 연기에 대해 늘 칭찬하셨다"라며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가라 음감이 좋아서 사투리를 잘 따라하나라고 말 할 정도였다"라고 전했다. 윤아는 어릴 때 영화 속 배경과 가까운 지역에 살았던 할아버지, 할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이 감독은 "생각보다 재미있다. 음식으로 비유하자면 '어 뻔한 맛인데? 먹어 봤는데 이거 뭐지?" 라는 생각이 살짝 드실 것이다. 미리 예상하지 말고 봐 주시길 바란다. 반전이 있다. 극장에 들어올 때와 달리 기분 좋게 나가실 것이다. 이 세상이 아름답게 보일 것이다"라고 장담했다.

이성민은 "시사를 통해 영화를 봤는데 나도 모르게 실룩거리는 안면 근육과 찡한 감동과 눈물이 있었다. 영화 보시면 그런 기적을 경험할 것"이라고 관람을 부탁했다.

'기적'은 9월 15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