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카라 출신 한승연이 26일 열린 영화 '쇼미더고스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카라 출신 한승연이 26일 열린 영화 '쇼미더고스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카라 출신 한승연이 영화 '쇼미더고스트'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쇼미더고스트'는 집에 귀신이 들린 것을 알게 된 20년 절친들이 '내 집 사수'를 위해 셀프 퇴마에 나서는 코미디. 26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쇼미더고스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은경 감독과 배우 한승연, 김현목, 홍승범이 참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이날 기자간담회 없이 간단한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한승연은 취업준비생 예지를 맡았다. 그는 “대본을 받고 읽었을 때 재치 있고 유머를 잃지 않으면서 공포스러운 부분도 있고 개연성이 뛰어나다고 생각했다. 보면서 제가 키득키득 웃고 있더라. 다 읽고나서 바로 한다고 얘기했다. 마지막의 감동적이고 진실된 포인트도 와닿아서 이 작품을 하면 행복할 거라 생각했다.

한승연은 예지 캐릭터와의 공통점으로 “오지랖”을 꼽았다. 또한 “예지가 내내 짜증내는데 남을 향한 걱정의 표현법이다. 그런 부분들이 닮아있다”고 말했다.

'쇼미더고스트'는 오는 9월 9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