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봉인의 수호자役
"조계사 스님 찾아가 자문"
"기존 오컬트보다 철학적"
배우 이성민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성민 / 사진제공=넷플릭스


"극장 개봉이 아니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동시에 선보였다는 게 낯설고 새로운 경험이었어요. 공개 당일 아내가 집에서 시청하던데 응원 문자를 받으면서 보더라고요. 극장 개봉과는 또 다른 점이었어요."

배우 이성민은 지난 2일 영화 '제8일의 밤'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됐다는 게 "실감 안 난다"며 이렇게 말했다. '제8일의 밤'은 세상을 어지럽힐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으려는 자들의 사투를 그린다. 이성민은 전직 승려이자 수호자의 운명을 지닌 박진수 역을 맡았다.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제목 밑에 금강경(불교 경전)의 한 구절이 써있었어요. 당시 제가 양자역학에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 불교적 세계관과 양자역학이 비슷한 부분이 있어 관심이 생겼죠. 만약 우리가 볼 수 없는 영역을 볼 수 있는 초능력자가 있다면 세상은 어떻게 보일까, 영화 '매트릭스'처럼 녹색 글자 같은 이상한 것으로 상황을 인지하는 것은 아닐까 상상한 적 있어요. 제가 이 영화에서 맡은 캐릭터가 볼 수 없는 영역을 보는 캐릭터라 이 작품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어요."
영화 '제8일의 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극 중 박진수는 영혼을 천도해야 하는 운명을 타고났고 슬픈 과거를 갖고 있다. 이성민은 깊은 고뇌와 과거에 대한 불안을 가진 박진수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로 입체적으로 풀어냈다. 이성민은 내외적으로 완성도 높은 캐릭터를 위해 "종로
의 조계사 스님에게 자문을 구했고 제가 조계사에 두 번 정도 직접 찾아가기도 했다"고 밝혔다.

"진수가 전직 스님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동자승 청석(남다름 분)과 과거를 찾기 위해 여정을 시작해요. 과거 회상신은 짦은 몽타주를 이용해 사연을 설명하는데, 그때는 감정 변화와 눈빛에서 번뇌와 번민이 가득한 진수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어요."
배우 이성민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성민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검은 사제들', '곡성', '사자', '사바하' 등 한국형 오컬트물도 국내 영화계에서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이다. '제8일의 밤'은 한국적 정서와 불교적 세계관을 버무려 신비로움과 미스터리함의 농도를 더욱 짙게 만들었다. 이성민은 기존 한국형 오컬트물과의 차별점으로 '삶에 대한 깨달음'을 강조했다.

"오컬트 장르지만 다루는 이야기는 좀 더 철학적이에요. 단순히 귀신을 퇴마하는 영화가 아닙니다. 우리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지 되묻는 이야기에요. 우리 영화를 오컬트 장르로만 보지 마시고 깊이 있는 드라마로 본다면 더 다채롭게 즐길 수 있을 겁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