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담희./ 사진제공=네버다이엔터
배우 한담희./ 사진제공=네버다이엔터


배우 한담희가 영화 '소녀'에 합류한다.

소속사 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는 10일 "한담희가 '소녀'에 출연한다"라며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소녀'는 '널 기다리며', '안시성', '우리 동네' 등을 연출한 모홍진 감독의 신작으로, 19세 소녀가 부득이한 사고로 교도소에 수감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한담희는 극 중 교도소 감방 수감생 중 한 명인 '쌍문동' 역을 맡아, 톡톡 튀는 에너지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한담희는 웹드라마 '0시의 그녀'로 데뷔한 뒤, MBC '운빨로맨스'에서 '가승현' 역을 맡아 세련미 넘치는 예쁜 미모와는 상반되는 곰 같은 매력과 걸크러쉬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소녀' 출연 소식에 이어, 오는 18일 첫 방송되는 tvN '보이스4' 에서도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소녀'는 지난 25일에 크랭크인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