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청룡영화상, 이솜 여우조연상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배우 이솜이 제41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9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사회를 맡았으며, SBS와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솜은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우리 영화가 개봉하기까지 많은 분들이 고생해주셨다. 스태프들, 배우들과 부족한 제게 하고 싶은대로 다 해라고 해주신 이종필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떨리는 목소리를 드러냈다. 이어 "저는 영화를 좋아하는데 애정이 식지 않을 것 같다. 현장이 너무 좋기 때문이다. 지금도 목표를 이루기 위해 고생하고 계신 모든 분들께 존경하고 힘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제가 좋아하는 현장에서 계속 일할 수 있도록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여우조연상 후보에는 김미경('82년생 김지영'), 박혜수('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배종옥('결백'), 이레('반도'), 이솜('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올랐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극장에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기자협회회원, 평론가, 영화 제작자 및 배급사, 영화 배우 소속의 매니지먼트사 등 200여명의 영화 관계자 설문을 거쳐 선정됐다. 당초 지난해 말 시상식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늦게 열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