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향기가 영화 '아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향기가 영화 '아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향기가 영화 '아이'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아이'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현탁 감독과 배우 김향기, 류현경이 참석했다.

이번 영화에서 김향기는 보호종료아동으로 아동학과 졸업을 앞둔 대학생 아영 역을 맡았다. 류현경은 미혼모 영채를 연기했다.

김향기는 "시나리오가 흥미로웠다. 흥미롭다는 게 대본 읽으며 아영 캐릭터와 제가 닮았다고 생각했다. 대본에서 아영에 대해 나와있던 표현들에 의문이 없었다. 그걸 느끼고 있다는 걸 깨달은 게 새롭게 다가왔다. 나와 다른 환경에서 자라왔는데 비슷하게 느껴진다는 게 신기했다"고 말했다.

김향기는 캐릭터에 대해 "한 주체로서의 인간, 사람 자체로서 나와 닮았다고 느꼈다. 아영은 본인이 노력해도 그 안에 채울 수 없는 공백이 저보다는 크다고 생각했다. 자기방어가 늘 깔려있는 친구라고 생각했고 안정적 선택에서 벗어나지 않으려는 강박이 좀 있다. 감정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게 어색한 친구 같았다. 그런 부분을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아이'는 일찍 어른이 돼버린 아이 아영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일을 그린 작품. 오는 2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