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자매'의 배우 장윤주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영화 '세자매'의 배우 장윤주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영화 '세자매'의 배우 장윤주가 극 중 남편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 현봉식에게 감사를 표했다.

20일 영화 '세자매'에 출연한 장윤주와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장윤주는 이번 영화에서 골칫덩어리 막내 미옥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에는 배우 현봉식이 극 중 미옥의 남편으로 등장한다. 현봉식은 영화 '양자물리학', '카센타',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청일전자 미쓰리', '하이에나' 등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한 배우. 장윤주는 "제가 미옥 캐릭터에 임하기 전에 미용실에서 탈색하던 날, 남편 역인 현봉식이 미용실로 찾아와 옆에 있어줬다. 만난 지 얼마 안 됐을 때였는데도 탈색한다고 하니 찾아와줘서 너무 미안하더라. 알뜰살뜰 저를 많이 챙겨줬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현봉식이 '미옥이가 남편한테는 다 해도 된다. 기다리게 해도 되고 뭐든지 해도 되니 원하는 대로, 하고싶은 대로 막 하라'고 하더라.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

장윤주는 "현봉식과 매우 잘지냈다. 영화에서도 어떻게 보면 실제로 가장 많이 만나게 되는 건 현봉식이었다. 내게 힘이 돼주고 격려해줬다.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든든하게 있어줬다. 그게 영화에도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미용실에도 와주고 촬영 전인데도 캐릭터 준비를 같이 해줘서 감동이었다. 끝나고 나서도 너무나 잘지내고 있다. 촬영장에서도 문소리 선배, 김선영 선배가 저와 현봉식을 부러워했다"며 자랑했다.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어가는 이야기.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