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간이역' 메인포스터./ 사진제공=유한회사 간이역
영화 '간이역' 메인포스터./ 사진제공=유한회사 간이역


영화 '간이역'이 오는 2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멜로 감성을 100% 채워줄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간이역'은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사랑만큼은 지키고 싶은 남자 '승현'과 남은 시간 동안 그를 지켜주고 싶은 여자 '지아'가 만들어가는 감성 멜로.

2월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깊은 눈빛의 김동준과 입가에 잔잔한 미소를 머금은 채 살짝 눈물이 고인 김재경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특히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지만 사랑하는 연인 '지아'만큼은 잊고 싶지 않은 '승현'(김동준)과 그런 그를 걱정하는 애절한 마음의 '지아'(김재경)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여기에 "마지막에 기억하고 싶은 단 하나"라는 카피는 이들의 상황을 축약해 보여주며, 서로를 마음에 품었던 두 사람이 다시 한번 특별한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더욱이 두 사람의 표정만으로 애틋한 사랑의 느낌을 오롯이 전달하고 있어, '간이역'에서 펼칠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남다른 멜로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김동준과 김재경이 보여줄 연기 호흡 또한 주목할 만하다.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섬세한 감성을 표현해낼 두 사람의 모습은 일찍이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인 것. 새해 첫 감성 멜로 장르답게, 서로가 전부인 두 사람의 가슴 아픈 러브 스토리가 전하는 감성은 추운 겨울 극장가를 찾은 관객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줄 것으로 보인다.

'간이역'은 오는 2월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