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이솜·박혜수 주연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차별 속에서 이룩해낸 성장기
유쾌하고 경쾌한 분위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미미한 존재들이 힘을 합쳐 날리는 한 방이 통쾌하다. 학력과 성별의 차별 속에 위대한 작은 한 걸음을 내디딘 이들을 응원하게 된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다. 1995년이 배경인 만큼 레트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것도 영화의 또 다른 재미다.

삼진전자 입사 8년 차인 자영(고아성 분), 유나(이솜 분), 보람(박혜수 분). 고졸 출신이라는 이유로 대졸 후배는 대리로 승진해도 자신들은 여전히 평사원이다. 게다가 회사에서는 커피 타기, 복사하기 등 각종 잡일만 시킨다. 고졸이라 낙인 찍는 것 같은 유니폼도 마음에 안 든다. 회사는 고졸 사원들을 대상으로 토익 600점을 넘기면 대리로 승진시켜주겠다고 공지한다. 이에 세 친구들을 비롯한 고졸 출신 여사원들은 새벽 6시부터 사내 토익반 수업을 함께 듣는다. 어느 날 자영은 심부름을 하러 회사 공장에 내려갔다가 폐수 무단 방류 현장을 목격한다. '무해할 수준'이라는 결론이 났음에도 어딘가 찜찜한 자영. 유나, 보람, 그리고 토익반 동료들과 함께 사건 진상 파악에 나선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고졸 출신 대기업 여사원들의 짜릿한 내부고발을 그리는 작품이다. 대기업의 횡포 속에서 을이 겪는 고난이 만만치 않지만 그 과정을 통해 주인공들은 한 단계 성장한다. 정의로운 주인공들의 모습이 과하게 비장하거나 이상적이지 않아 더욱 공감을 끌어내며 유쾌하고 따뜻하게 다가온다.

작은 존재인 자영이 회사 비리 고발이라는 큰 사건에 나선 이유는 자신이 하는 일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그는 누군가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해온 일이 오히려 해가 되고 있다는 사실에 자괴감을 느낀다. 자영의 정의는 '사랑하는 일을 바로잡기 위함'에서 비롯된 것이다. 보람은 숫자를 사랑하는 올림피아드 우승 출신이지만 회계장부의 숫자 맞추기를 하고 있는 현실에 회의감을 느낀다. 보람의 정의는 '사랑하는 일을 찾기 위함'에서 비롯된 것이다. 보람은 세 주인공 중 가장 뚜렷하게 성장을 보여주는 인물이기도 하다. "잔심부름만 하다가 사라지겠지"라는 유나는 염세적이어도 비관적이진 않다. 사랑하는 동료이자 친구들을 위해 은근히 희생하기도 한다. 유나의 정의는 '사랑하는 이들이 신념대로 살기 바라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다. 당당하고 멋진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는 유나는 뛰어난 패션감각으로 눈길을 사로잡기도 한다. 영화는 세 인물을 통해 사랑하는 일과 자신의 존재성에 대해 그려낸다. 회사 비리 고발이라는 정의 실현은 대의라기보다 스스로를 찾는 과정인 것이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조연 캐릭터들도 개성이 넘친다. 줄타기에 여념 없는 꼰대 부장 역의 김원해, 까칠하지만 유능한 과장 역의 홍수철, 좋은 아이디어라면 적극 수용하는 부장 역의 배해선, 부드러움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갖춘 전문경영인 사장 역의 데이비드 맥기니스, 열정 넘치는 토익반 강사 역의 타일러 등 캐릭터 하나하나 완성도가 높다. 직장마다 꼭 있을 것 같은 인물들로 구성해 공감을 이끌어낸다.

유능한 고졸 사원들과 허점 많은 대졸 대리들의 경쟁과 협력도 재미를 돋우는 포인트. 마케팅부 대리 역의 조민정은 극 중 유나의 아이디어를 뺐고 그를 깎아내리는 말들로 얄미운 짓을 하며 유나와 각을 세운다. 하지만 결코 밉지만은 않다.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산체스로 활약한 최동수는 무능하게만 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통통 튀는 톤으로 천진난만함을 잃지 않는 인물로 그려내 웃음을 자아낸다.

영화는 예상을 뒤엎는 선한 인물과 악한 인물의 정체로 놀라움을 선사한다. 엎어 치기도 하고 메치기도 하면서 관객들을 들었다 놨다 한다.

고아성은 노련함으로 이야기를 이끈다. 이솜, 박혜수는 든든하게 뒷받침하면서도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해낸다. 세 배우의 실제 케미가 스크린에도 그대로 담긴 듯하다.

자영, 유나, 보람은 '나는 타이니(tiny)하지만 우리는 그레잇(great)하다'고 말한다. 뻔한 결말이라 할지도 모른다. 당차고 옹골진 세 친구들의 기분 좋은 연대와 유쾌한 반란은 가슴이 뻥 뚫리는 경쾌한 재미를 선사한다.

21일 개봉. 12세 관람가.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