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이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아인이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아인이 영화 '소리도 없이'에서 말 없는 인물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전 '소리도 없이'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홍의정 감독과 배우 유아인, 유재명이 참석했다.

유아인은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는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다. 유재명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을 연기했다.

유아인은 “대사가 없는 인물이었지만 더 과장된 표현을 하려고 노력하진 않았다. 오히려 그런 부분을 지양하고 경계하면서 대사가 없다는 게 연기에 부담되지 않도록 촬영 내내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홍의정 감독님과 유재명 선배님을 믿는 수밖에 없었다.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다. 깊은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밟았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어떤 배우가 ‘안 할 이유가 없다’는 얘길 했더라. 저도 시나리오를 본 순간 그랬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제 20년 친구가 극 중에 등장하는데 둘이 전화로도 ‘너무 좋은 시나리오’라며 흥분했다. 나에게 이런 시나리오가 온 게 행복했다. 연극, 영화 포함해 수많은 작품을 했는데 행복감을 가장 크게 준 작품 같다. 작품이 주는 세계관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라는 직업이 행복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