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하균, 한지민./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신하균, 한지민./사진=각 소속사 제공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욘더’가 배우 신하균, 한지민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한다.

‘욘더’는 죽은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과학기술의 진보가 만들어낸 세계 ‘욘더’를 마주한 인간군상들을 통해 삶과 죽음, 영원한 행복은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무엇보다 이준익 감독이 선택한 OTT 진출작이자, 첫 드라마라는 점에서 기대가 뜨겁다. ‘자산어보’, ‘동주’, ‘왕의 남자’ 등으로 한국 영화의 굵직한 한 획을 그은 ‘시대극의 대가’이자, 가장 한국적인 콘텐츠를 만드는 크리에이터 이준익 감독이 완성할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과거를 조명해 현시대까지 관통하는 가치를 짚어내는 내러티브로 매 작품 유의미한 질문을 던져 온 이준익 감독. 그가 2032년 근 미래를 배경으로 펼쳐낼 새로운 세계관에 팬들의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자산어보’ ‘박열’ ‘동주’ ‘사도’ ‘꾼’의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한다.

신하균, 한지민의 만남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극중 신하균은 아내의 죽음 뒤 공허한 삶을 이어가는 사이언스M의 기자 재현 역을 맡았다. 죽은 아내로부터 만나러 오라는 메시지를 받고 혼란을 겪는 인물. 탄탄한 내공으로 자신만의 확고한 연기세계를 구축해온 신하균은 이번에도 이 편의 ‘삶’과 저 편의 ‘욘더’ 사이에서 갈등하는 재현의 복잡한 내면을 세밀하게 풀어낸다.

신하균은 “누구나 한 번쯤 상상해 봤을, 하지만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세계와 재현이라는 인물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특히, 이준익 감독님과 만들어갈 신세계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재현(신하균 분)의 죽은 아내이자, ‘욘더’에 속한 존재 이후는 한지민이 연기한다. 안락사를 선택하기 직전 의문의 계약을 맺은 그는 남편 재현을 ‘욘더’로 이끈다. 변화무쌍한 연기로 대중의 절대적인 사랑을 받는 한지민이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 번 변신을 예고한다.

한지민은 “처음 대본을 읽고 삶과 죽음을 초월한, 진정한 행복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고 생각했다. 평소 존경해온 이준익 감독님, 신하균 선배와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이준익 감독님이 이끌어주실 새로운 세계 ‘욘더’에서는 인생의 행복했던 순간들이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될 것 같아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준익 감독 역시 두 배우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드러냈다. “신하균은 재현이 가진 내면의 두께를 표현하는 데 더할 나위 없이 딱 맞는 그릇이라고 생각한다. 극한의 상황에 놓인 재현의 감정 변화를 보다 깊게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감정의 진폭 큰 이후란 인물을 통해 보여줄 한지민의 연기 포텐셜도 기대된다”고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욘더’는 오는 2022년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