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스틸컷./사진제공=tvN
'슬의생2' 스틸컷./사진제공=tvN


관계의 변화를 통한 예상치 못한 전개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극 중 일년 여 만에 이별의 진실을 마주하게 된 준완(정경호 분)과 익순(곽선영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일 년 만에 우연히 마주친 준완과 익순의 어색한 재회가 담겼다. 이어 만나서 이야기하고 싶다는 준완의 조심스러운 부탁에 두 사람은 만날 약속을 했고,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그러나 약속은 갑자기 나빠진 익순의 몸 상태로 인해 취소됐고, 준완의 실망한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 와중에 익순이 율제병원 응급실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준완은 바로 병원으로 달려갔고,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특히 준완은 익순의 몸 상태를 확인한 후 그녀가 이별을 말한 이유를 짐작,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변화를 기대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놀란 준완과 그런 그의 얼굴을 똑바로 보지 못하는 익순의 안타까운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아프게 한다. 먼저 괜찮다고 얼버무리며 시선을 피하는 익순에게 왜 아픈 걸 얘기하지 않았냐고 말하는 준완의 화난 듯한 표정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끝까지 준완과 상관없는 일이라고 선을 긋는 익순을 슬프게 바라보는 준완의 모습은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떤 결과를 향해 달려갈지 기대하게 한다. 또한 익순의 휴대폰 배경에 있는 자신의 사진을 본 준완은 익순의 마음을 확신해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