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더 로드', 4일 첫 방송
지진희X윤세아X김혜은 출연
윤세아 "가정에 헌신하는 캐릭터"
배우 윤세아가 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윤세아가 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이하 '더 로드')에 출연하는 배우 윤세아가 재벌가 역할의 차별점에 "물욕이 없다"고 알렸다.

4일 오후 '더 로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노원 감독과 배우 지진희, 윤세아, 김혜은이 참석했다.

'더 로드'는 폭우가 쏟아지던 밤 참혹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고 침묵과 회피, 실타래처럼 얽힌 비밀이 기어코 또 다른 비극을 낳는 스토리를 그리는 미스터리물이다.

윤세아는 극 중 대한민국 정계를 쥐고 있는 제강 그룹 회장의 딸이자 백수현의 아내 서은수를 연기한다. 앞서 그는 다수의 작품을 통해 재벌가 집안의 자녀 역을 도맡았던 바 있다.

이에 윤세아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관해 "미니어처 작가로 화목한 가정에 따뜻함을 느끼는 다정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우연치 않게 어마어마한 배경을 가진 집안의 딸 역할을 많이 했다. 그때는 기업을 이끌기 위해 나아가는 역할이었다. 근데 이번에는 물욕이 전혀 없다. 재산을 마다하고 가정과 내 아이, 남편에게 헌신하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한편 '더 로드'는 4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