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작사 이혼작곡2'./ 사진제공=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주말미니시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의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과 김보연이 극과 극 '사자대면' 현장으로 안방극장을 들끓게 할 전망이다.

'결사곡2'는 시즌1에 예고된 30대, 40대, 50대 부부의 파란이 본격적으로 휘몰아치며 첫 회부터 지난 9회까지 연속으로 시즌2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 꺾임 없는 상승세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40대 아내 사피영(박주미)은 남편 신유신(이태곤)의 불륜 목격에 충격을 받고 쓰러진 뒤 함묵증을 겪었고, 그동안 엄마에게 모질게만 굴었던 일을 후회하며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끝내 사피영의 엄마가 사망하면서 두 사람의 앞으로 관계에 귀추가 주목됐다.

이와 관련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과 김보연의 '운명적인 사각 매치'가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신유신과 아미(송지인), 사피영과 김동미(김보연)가 사자대면을 하게 된 장면. 무거운 공기 속에서 신유신과 아미가 나타나자 아내 사피영은 차분하고 담담한 반면 시어머니 김동미는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한퀴에 달려들어 머리채를 잡는 '핵 사이다 응징'을 선보인다. 순식간에 공격을 당해 만신창이가 돼버린 아미와 당황하며 수습하기에 바쁜 신유신의 난장판 사자대면이 펼쳐지면서, 네 사람은 결국 어떻게 맞닥뜨리게 된 것일지, 그리고 이 만남이 어떤 쓰나미를 가져올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태곤-박주미-송지인-김보연의 '극과 극 사자대면'은 지난 5월에 진행됐다. 몸싸움이 있는 장면인 만큼 함께 대본을 맞춰보며 철저한 리허설을 진행한 네 사람은 하면 할수록 상승하는 시너지를 스스로 느끼며 흥미로워해 장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 속 한껏 집중한 김보연이 하이퍼 리얼리즘의 폭주를 보여준 가운데 이태곤은 다정하게 분위기를 북돋았고, 송지인은 스스로 머리를 더 부스스하게 만들며 몰입감을 살렸다. 더불어 박주미는 이 쑥대밭 상황에서도 흐트러지지 않는 감정 조절로 중심을 잡아, 환상의 궁합이 돋보이는 장면이 완성됐다.

제작진은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과 김보연은 '결사곡2'에서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열정의 아이콘들"이라며 "긴장감은 물론 기막힌 페이소스까지 카타르시스의 종합선물세트를 만나게 될 이 장면이, 네 사람의 운명을 뒤흔들 파란을 일으킬지 '결사곡2' 10회를 통해 꼭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결사곡2' 10회는 11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