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다크홀', 지난 5일 종영
이하은, 무지병원 간호사 윤샛별 役
실상은 연쇄살인마 이수연 '충격'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반전 선사
"진정성 있는 연기를 하고 싶어요"
OCN 드라마 '다크홀'에서 무지병원 간호사 윤샛별이자 연쇄살인마 이수연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하은. /조준원 기자 wizard333@
OCN 드라마 '다크홀'에서 무지병원 간호사 윤샛별이자 연쇄살인마 이수연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하은. /조준원 기자 wizard333@


"출연하게 돼 영광이고 감사했어요. 처음 접해보는 게 많아서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새로운 걸 많이 배울 수 있어서 더욱 기억에 남고 고마운 작품이죠."

OCN 드라마 '다크홀'을 통해 파격 변신을 시도한 이하은. 그에게 있어서는 새로운 도전이자 용기였다. 극 중 무지병원 간호사 윤샛별이자 연쇄살인마 이수연으로 1인 2역을 맡은 이하인은 이중성을 가진 캐릭터를 탁월하게 소화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이하은은 매서운 눈빛과 소름 끼치는 웃음으로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는가 하면, 뻔뻔하면서도 냉혈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이후 이화선(김옥빈 분)과 치열한 대립각을 내세우며 긴장감을 배가하는 등 빌런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하은은 이수연에 관해 '사회화가 되지 않은 친구'로 정의했다. 그는 "겁도 없고 위선적이기도 하지만 외로움이나 결핍도 많다"며 "이화선에 대한 시기와 질투가 되게 컸을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정말 사랑받고 싶은 마음이 있지 않았을까 싶다. 존중과 희망을 가져본 적이 없어서 베풀 줄도 모르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1인 2역에 대한 부담감도 적지 않았을 터. 이하은은 "윤샛별을 연기할 때 본체는 이수연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했다. 타인을 조종하는 게 능수능란하다. 거짓말을 해도 자기가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는 뻔뻔함을 윤샛별에게 담으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떤 캐릭터를 두고 참고하진 않았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많이 봤다"며 "사이코패스와 관련된 책을 읽기도 했다. 여러 가지를 참고해서 캐릭터를 구축했다"고 알렸다.

오디션을 통해 작품에 합류한 이하은은 극 중 윤샛별, 이수연, 한동림(오유진 분) 등 세 역할을 열어두고 시작했다. 1인 2역에 관해서는 캐스팅 이후에 알게 됐다고 했다.

방영 이후 쥬변 반응은 어땠을까. 이하은은 "친구의 어머니께서 내가 연쇄살인마로 밝혀진 이후 티브이를 보고는 욕을 했다고 들었다. 그래서 친구가 왜 욕하냐고 물었는데 '이게 칭찬이야'라고 했다더라"며 "댓글을 봤는데 '헐', '대박', '진짜야?'라는 반응이 되게 와닿아서 재밌었다"고 털어놓았다.

"본인의 연기를 보고 무서웠던 적은 없었냐"는 물음에는 "본 방송을 볼 때는 떨리는 마음으로 내 연기를 봤다. 그래서 그런지 딱히 내 연기가 무섭다는 느낌은 없었다. 근데 친구들이 작품을 보면서 내 연기가 무서워서 못 보겠다고 하더라. 아무래도 현장에 있다 보면 연기적으로 많이 보게 되는 것 같다. 그래서 무섭다고 느낀 적은 없다"고 말했다.
/사진='다크홀' 현장 포토
/사진='다크홀' 현장 포토
"작품을 찍을 때 신인인데도 불구하고 감독님께서 많은 의견을 물어봤어요. 이 상황에서 어떤 대사를 할지, 혹은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해 소통하면서 장면을 풍성하게 만들려고 노력했죠."

'다크홀'을 통해 난생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이하은. 부족한 경험 탓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더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커졌다고 했다. 그는 "액션을 처음 해봤는데 정말 어렵구나 싶더라"며 "액션만 하는 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화면에서도 동작이 잘 보이고 담길 수 있는지 새롭게 배운 것 같다. 김옥빈 선배님께서 잘 이끌어줘서 잘 마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옥빈과 호흡에 대해서는 "진짜 너무 좋았다. 김옥빈 선배님께서 촬영에 들어갈 때는 카리스마가 넘치는데, 평상시에는 장난도 많고 엄청 사랑스럽다. 조금이라도 더 현장 분위기를 풀어주려고 해서 편하게 연기를 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도전하고 싶은 장르로 학원물을 꼽은 이하은은 "또래 배우들을 만난 경험이 없는 것 같다. 그래서 기회가 된다면 학원물에 도전하고 싶다. 같은 나이대에 갖고 있는 고민을 공유하고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아서 호흡이 궁금하다"고 밝혔다.

"앞으로 체력 관리를 열심히 해야겠다고 느꼈어요. 체격에 비해 큰 에너지를 쏟는 작품들을 맡다 보니까 연기하면서 아쉬운 적도 있었죠. 체력이나 건강을 관리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느끼게 됐어요."
이하은은 영화 '세자매'를 인생작으로 꼽으면서 "현실적인 것들을 잘 담아냈고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너무 입이 떡 벌어지면서 봤다"고 밝혔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하은은 영화 '세자매'를 인생작으로 꼽으면서 "현실적인 것들을 잘 담아냈고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너무 입이 떡 벌어지면서 봤다"고 밝혔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2017년 단편영화 '골목길'로 데뷔한 이하은은 크고 작은 독립영화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이후 지난해 JTBC 드라마 '모범형사'로 안방극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극 중 사형수 이대철(조재윤 분)의 딸 이은혜로 분해 탄탄한 연기력을 뽐내며 이름을 알렸다.

배우가 된 계기는 무엇일까. 이하은은 "중학교 때 언니가 글 쓰는 걸 좋아해서 영화과를 준비해 들어갔다. 그걸 보면서 나도 빨리 내가 좋아하는 걸 만들어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것저것 해보는 와중에 친구가 연기 학원에 같이 다녀보자고 했다. 그래서 호기심에 가게 됐는데 좋은 선생님을 만났고 연기에 재미를 느끼면서 배우의 꿈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크홀'을 통해 김옥빈, 이준혁 등 대선배들과 호흡을 맞춘 이하은. 이를 계기로 대본에 얽매이지 않고 연기하는 방법을 터득했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하면 작품을 풍부하게 만들 수 있는지 여러 생각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하은은 연기의 매력에 관해 '함께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연기를 주고받고 난 후 현장에서의 공기를 잊지 못할 때가 있다. 계속해서 내 마음속에 남아있을 때 그게 되게 매력적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기에는 끝이 없다. 넘어도 넘어도 뭔가 나올 것 같다"며 "존경하는 선배님들을 보면서 꿈을 얻기도 하고 용기나 희망을 받는다. 나도 언젠가 그런 사람이자 배우가 되고 싶다. 꾸준히 공백기 없이 연기를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웃었다.

"진정성 있는 연기를 하는 배우가 목표에요. 그래서 어떤 작품에 들어갔을 때 '궁금하다'는 생각이 들게끔 말이죠. 앞으로도 현장에서 오래도록 연기하고 싶어요. 그래서 나중에는 조금 더 유연한 배우가 될 수 있었으면 하죠. 계속해서 부끄럽지 않은 연기를 할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고 싶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