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한 사람만', 올 하반기 첫 방송
안은진, 시한부 표인숙 役
배우 안은진. /텐아시아DB
배우 안은진. /텐아시아DB


배우 안은진이 생애 첫 주연을 맡는다. JTBC 새 드라마 '한 사람만'을 통해서다.

'한 사람만'은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여자와 밑바닥 인생 남자가 살인사건으로 얽히며 서로 인생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이 되어가는 휴먼 멜로물이다.

KBS 2TV 드라마 '최고의 이혼'으로 섬세한 감정 묘사에 탁월함은 입증한 문정민 작가와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 '그 남자의 기억법' 등을 통해 탁월한 연출력을 선보인 오현종 PD가 의기투합했다.

안은진은 극 중 시한부 선고를 받은 표인숙 역을 맡는다. 고집스럽고 제멋대로인 성격의 소유자인 그는 세상에 소속된 적이 없다. 죽음을 선고받은 후에도 어떤 감정을 골라야 할지 모르는 정도로 무감한 인물이다.

이에 안은진은 삶에 무감한 캐릭터를 특유의 섬세한 표현력으로 그리며 한층 더 깊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앞서 안은진은 '타인은 지옥이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차세대 배우로서 성장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한 사람만'에 주연으로 캐스팅되며 대세 배우로 도약한다.

한편 '한 사람만'은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