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母 죽음으로 흑화
옥택연과 체스 게임 예고
"말들을 하나씩 없애버리겠다"
'빈센조' 스틸컷./사진제공=tvN
'빈센조'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송중기가 빌런을 심판한다.

‘빈센조’ 측은 23일 끝장 대결에 돌입한 다크 히어로와 빌런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장준우(옥택연 분)의 ‘바벨탑’을 무너뜨리기 위한 빈센조(송중기 분)와 전여빈(홍차영 분)의 새 판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국내 정재계와 검찰의 각종 비리가 담긴 ‘기요틴 파일’을 연 빈센조, 홍차영은 빌런들을 향해 맹공을 펼쳤다. 이에 위기를 맞은 장준우와 최명희(김여진 분)는 빈센조의 약점을 잡아 반격을 개시했다. 결국 이들의 계략에 빈센조의 친모 오경자(윤복인 분)가 목숨을 잃었고, 어머니의 죽음 앞에 빈센조는 무너졌다.

흑화한 빈센조는 범인을 찾아가 살벌한 응징을 가했다. 그리고 살해를 사주한 빌런들 앞에 나타나 총구를 겨눴다. 빈센조의 싸늘하고도 공허한 눈빛은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빈센조의 살기는 단번에 시선을 옭아맨다. 이제껏 본 적 없는 모습으로 돌변한 빈센조가 빌런들을 확실하게 응징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이어진 사진에는 새로운 작전을 펼치는 빈센조와 홍차영의 모습이 담겼다. 긴장된 얼굴로 무언가를 응시하는 홍차영의 모습은 더 뜨겁게 휘몰아칠 파이널 라운드의 시작을 알린다.

아수라장 속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장준우, 장한서(곽동연 분)의 모습 역시 긴장감을 드리운다. 과연 빌런들의 판을 뒤엎을 다크 히어로의 다음 작전은 무엇일지, 절정에 치달은 이들의 싸움이 주목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빈센조가 장준우와의 무시무시한 체스 게임을 예고했다. “네 말들을 하나씩 없애버리겠다”는 빈센조의 경고가 떨어지자마자 폭탄을 장착한 그의 심복이 등장했고, 혼란에 휩싸인 사람들의 모습이 포착되며 호기심을 증폭했다.

장준우를 꼼짝 못 하게 할 체크 메이트를 예고한 빈센조. 그러나 빌런 장준우는 “우리도 똑같이 고통스럽게 죽이자”며 최명희와 또 다른 반격을 준비한다. 몰려오는 위기감 속에 시작된 파이널 라운드가 어떤 전개로 나아갈지 궁금해진다.

‘빈센조’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기요틴 파일에 얽힌 또 다른 인물들이 등장한다. 서로를 죽이려는 다크 히어로와 빌런의 전쟁에 어떤 변수가 일어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빈센조’ 17회는 오는 2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