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퇴마 사기꾼 정용화
코믹부터 긴장감까지…맹활약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영상 캡처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영상 캡처


'대박부동산' 정용화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정요화는 KBS 2TV 수목드라마 '대목부동산'에서 퇴마 사기꾼 오인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귀신으로 사기를 치던 오인범은 대박부동산 홍지아(장나라 분)을 만나 자신이 영매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뿐만 아니라 인범은 지아의 저체온증을 해결하는 것은 물론 원귀의 기억까지 가져가는 특별한 영매로 두 사람의 동업을 시작하는 계기가 됐다.

사실 인범은 지아 또한 퇴마 사기꾼이라 생각해 동업 제안을 쉽게 받아들인 것. 때문에 지아를 통해 알게 된 퇴마 정보로 다시 사기를 치는가 하면, 원귀의 습성을 이용해 사기를 치려는 등 여전히 사기꾼의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시청자를 웃게 만들었다.

하지만 인범은 자기도 모르는 사이 빙의 돼 사람들에게 해를 가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고, 자신이 진짜 영매란 것을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인범은 어린 시절 빙의 돼 외면받던 트라우마가 떠올랐고, 빙의된 자신을 무서워하는 허실장(강홍석 분)을 보며 대박부동산과 계약이 장난이 아니란 것을 깨닫고 두려워하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정용화는 성향이 전혀 다른 지아의 까칠함을 받아치는 넉살 좋은 모습부터 지아의 저체온증을 해결하며 투덕거리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스토리의 유쾌함을 더했다. 또한 퇴마, 귀신을 가볍게만 여겼던 오인범이 영매로서의 일이 위험하다는 것을 자각하며 변하는 모습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정용화는 빙의로 힘들었던 과거부터 다시 현실에서 마주한 영매로서의 복잡한 심경을 섬세한 연기로 채워나가며 인범의 서사에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이처럼 정용화는 스토리에 있어 재미와 긴장감을 모두 보여주며 물오른 연기력으로 다양한 캐릭터가 가능한 배우임을 입증하고 있다.

정용화는 밴드 씨엔블루 데뷔에 앞서 SBS '미남이시네요'로 먼저 주목받았다. 이후 '넌 내게 반했어', '삼총사', '더 패키지' 등의 작품에서 꾸준히 활약했던 정용화가 '대박부동산'에서 물오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오인범이 영매로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하며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대박부동산'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