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우X서주완 감독 인터뷰
"전 세대가 볼만한 청춘물"
"현실과 트렌드에 근거한 이야기"
'디어엠' 스틸컷/ 사진=KBS2 제공
'디어엠' 스틸컷/ 사진=KBS2 제공


박진우, 서주완 감독이 KBS2 금요드라마 ‘디어엠(Dear. M)’만의 특별한 강점을 직접 밝혔다.

오는 26일 첫 선을 보일 ‘디어엠’(은 서연대학교를 발칵 뒤집어 놓은 고백글의 주인공 ‘M’을 찾으며 핑크빛 추리를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먼저 박진우 감독은 “젊고 트렌디한 콘텐츠에 대한 갈증이 있었고 내 안의 연애 세포와 청춘 감성이 맥없이 사그라들기 전에 해내고 싶은 프로젝트라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감독의 말처럼 ‘디어엠’은 박혜수(마주아 역), 재현(차민호 역), 노정의(서지민 역), 배현성(박하늘 역) 등 싱그럽고 풋풋한 에너지를 꽉 채워줄 대세 배우들과 신인 배우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그는 “요즘 청년들은 학점 관리, 취업난 등 팍팍한 현실을 살아내는 경우가 많고 콘텐츠 역시 그런 어려운 상황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는 방법으로 공감을 얻고자 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러한 점에서 ‘디어엠’은 팍팍한 상황 속에서도 모두가 마음 한구석에서는 놓치고 싶지 않은 캠퍼스의 낭만과 사랑에 집중하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서주완 감독 역시 “‘디어엠’은 다른 캠퍼스 청춘물과 다르게 대본 단계에서부터 작가나 연출자 개인의 세계관이나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고 또래 세대의 많은 취재와 피드백으로 만들어지고 다듬어진 이야기”라며 “대중적이지만 뻔하지 않고, 특별하지만 우리 주변 가까이에서 실제로 일어날 이야기들로 채워져 있다”고 깅조했다.

어떠한 과장이나 왜곡없이 청춘들의 있는 그대로를 담아내고자 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 더욱 큰 공감과 현실감을 전할 것으로 예고되는 상황. 서주완 감독은 “흔한 기적도 없고 비현실적인 초능력도 없지만 현 세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과의 공감이 ‘디어엠’의 가장 큰 강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디어엠’에는 이러한 공감의 힘을 더욱 배가할 장치들 중 특별히 드라마 음악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진우 감독은 “개인적으로 훌륭하게 삽입된 음악 하나가 드라마 전체의 결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 BGM 하나하나에 공을 들이고, 기존 곡들도 장면과 분위기가 맞다면 과감하게 활용할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춘물은 유치하고 간지러워 어린 시청자들만 보는 장르라는 편견을 깨고 전 세대의 감성을 자극할 수 있는 드라마로 만들기 위해 음악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더욱 기대감을 북돋았다.

마지막으로 서주완 감독은 “자극적이지 않은 우리 일상의 소소한 사건들과 청춘들이 생각하는 가치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소통한다면 즐거운 드라마 관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진우 감독은 “‘남자 셋 여자 셋’, ‘논스톱’, ‘연애플레이리스트’ 중 어느 하나라도 재밌게 봤던 기억이 있는 분들 역시 만족하며 보실 수 있는 캠퍼스 로맨스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부했다.

이렇듯 ‘디어엠’은 틀에 박힌 캠퍼스물이 아닌 현실과 트렌드에 근거한 청춘들의 이야기로 전 세대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디어엠(Dear. M)’은 오는 26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