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방미인 매력 0순위
'마우스', 성지은 역
드라마부터 예능까지
배우 김정난 / 사진 =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정난 / 사진 =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정난이 2021년 첫 작품인 tvN '마우스'로 돌아오며 2019년부터 두드러졌던 맹활약을 올해도 이어간다.

2019년 최고의 드라마로 꼽힌 'SKY 캐슬'에서 1회의 기념비적인 히로인으로 인정받으며 미스터리의 중심에 섰던 김정난은 그 해 이어서 출연한 작품들에서도 모두 성공을 거두며 믿고 보는 배우의 자리를 공고히 했다. '닥터 프리즈너'와 '사랑의 불시착'이 모두 큰 사랑을 받았고, 오만하고 강렬한 캐릭터는 물론 북한 귀부인 역할까지 완벽히 소화했다. 2020년에는 '본 어게인'에서 미스터리로 가득한 여인, '구미호뎐'에서 염라대왕의 누이로 변신해 인간계 캐릭터를 뛰어넘었다.

2021년 첫 작품으로는 tvN 새 드라마 '마우스'를 선택했다. 상반기 기대작이자 본격 인간 헌터 추적극 '마우스'에서 김정난은 이승기, 이희준, 박주현, 경수진, 안재욱 등과 함께 황금 라인업을 완성한다. 이러한 꾸준하면서도 열정적인 활약은 김정난을 드라마 제작진들에게 동년배 캐스팅 0순위로 꼽히게 했다. 김정난은 나이대, 직업에 구애받지 않는 폭넓고 흡입력 넘치는 연기로 감독들이 믿고 찾는 배우에 등극했다.

김정난은 연기에만 특화된 여배우가 아닌, 이모팬 입담을 장착한 예능 블루칩이기도 하다. 방탄소년단의 대표적인 연예계 이모팬인 김정난은 원픽으로 멤버 지민을 꼽았고, "방탄소년단이 100점이라면 지민이는 100.1점"이라는 명대사를 남기기도 했다. 또 '비디오스타'를 통해 같은 소속사 식구이자 절친인 전영미와의 '찐우정'을 인증하는가 하면, 배우 박서준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며 "박서준이 나오는 작품에는 무조건 출연할 거지만, 엄마 역할은 안 한다"고 선언해 또 한 번 예능감을 폭발시켰다.

김정난의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실력은 기본이고, 유쾌하고 솔직한 말솜씨까지 갖춘 김정난에 대한 호감을 소속사 입장에서도 십분 활용할 것"이라고 2021년 목표를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