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루카', 내달 1일 첫 방송
김래원X이다희X김성오 출연

'루카' 김래원, 3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
이다희 "'루카'로 액션 본능 깨웠다"
배우 김성오(왼쪽부터), 이다희와 김홍선 감독, 배우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김성오(왼쪽부터), 이다희와 김홍선 감독, 배우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김래원이 장르물로 돌아왔다. 2018년 KBS 2TV 드라마 '흑기사' 이후 3년 만의 복귀다. 파격 변신에 나선 이다희, 개성파 신스틸러 김성오가 가세해 차별화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이하 '루카')이다.

27일 오후 '루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홍선 감독과 배우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가 참석했다.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세상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 분)가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하늘에구름(이다희 분)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물이다.

드라마 '보이스1', '손 the guest' 등 독보적인 연출력을 펼쳐온 김홍선 감독과 KBS2 드라마 '추노', 영화 '해적' 등 장르를 넘나들며 사랑받아온 천성일 작가, '베테랑', '베를린', '도둑들' 등 국내 영화계에서 내로라하는 최영환 촬영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이날 김 감독은 "독특한 콘셉트와 색다른 소재, 일반적으로 예상되지 않는 결말의 구조를 가진 게 '루카'의 매력"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연출을 하면서 판타지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웬만하면 안 하고 싶었다. 여러 가지 환경이나 여건도 맞아야 하고, 많은 CG와 액션이 들어가서 어려운 장르"라며 "천성일 작가님의 대본을 보고 이번에는 도전을 해야 하는 시점이 되지 않았나 싶었다. 지금은 안전하게 내려온 느낌"이라고 밝혔다.

캐스팅한 배우들에 관해서는 "촬영 영상을 편집하면서 '이럴 때 이런 감정이 들어가면 좋겠다' 했는데 김래원이 그걸 해내더라. 장면 사이사이에 미묘한 감정을 표현하는데, 참 내공이 깊은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칭찬했다.

또한 "이다희는 희로애락을 편안하게 표현하더라. 연기를 참 잘한다고 생각했다. 김성오는 명불허전이다. 빌런이기도 하고 외로움이 많은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여러 감정으로 표현해줘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루카'는 시즌제를 염두하고 제작하는 작품이 아니다. 한 이야기의 출발점이 되는 건 맞지만, 그 이전의 이야기를 심도 깊게 다뤘다"면서 "12부작이라 다 보고 나면 '또 다른 이야기가 시작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시청률이 높으면 시즌2를 가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김래원은 '루카: 더 비기닝'에서 세상을 뒤바꿀 능력을 숨긴 채 쫓기게 된 남자 지오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김래원은 '루카: 더 비기닝'에서 세상을 뒤바꿀 능력을 숨긴 채 쫓기게 된 남자 지오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김래원은 세상을 뒤바꿀 능력을 숨긴 채 쫓기게 된 남자 지오 역을 맡았다. 그는 출연 계기에 관해 "판타지물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다. 그래서 예전에 정중하게 거절한 케이스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그렇지 않을까 했는데 감독님의 작품을 좋게 봤다. 쉽지 않은 장르인데도 연출력에 감동받았다. 좋은 촬영감독님과 작가님, 훌륭한 배우들도 있어서 이번에는 빠져나갈 길이 없었다"고 전했다.

지오라는 역할에 대해서는 "어떤 인물인지 아직까지도 잘 모르겠다"는 김래원. 그는 "자기가 가진 어마어마한 능력을 숨긴 채 살아간다. 극 중 능력에 대한 근본과 원인, 탄생을 찾아가는 인물이다. 촬영하면서도 지오라는 인물이 무엇을 찾아 헤매는지 잘 몰라서 감독님에게 귀찮을 정도로 계속 물어봤다"고 밝혔다.

김성오와의 액션 호흡에 관해서는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나를 쫓아온다. 정말 너무 힘들어서 죽을 것 같았다. 두 인물이 액션의 메인에 서기 때문에 어느 한쪽에 치우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에서 김성오 형이 완급 조절을 잘해줘서 밸런스가 잘 어우러지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이에 김성오는 "달리기도 굉장히 잘하고 하드웨어가 좋다. 액션을 하다 보면 힘이 들어가서 실수를 하곤 한다. 그럴 때 굉장히 힘들었을 텐데 유쾌하게 잘 받아줬다"며 "그 뒤로 많은 액션을 더 재밌게 한 것 같다. 이 자리를 빌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루카: 더 비기닝'에서 이다희는 끈질기게 비밀을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하늘에구름을 연기한다. /사진제공=tvN
'루카: 더 비기닝'에서 이다희는 끈질기게 비밀을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하늘에구름을 연기한다. /사진제공=tvN
이다희는 끈질기게 비밀을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하늘에구름을 연기한다. 그는 "장르물에 도전하고 싶었는데, 마침 기회가 닿았다"며 "감독님이 장르물의 대가이고, 작가님도 워낙 대단해서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오히려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 외 전혀 손색없는 배우들이 작품에 나와서 '내가 제일 부족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 만큼 너무나 좋았다"고 덧붙였다.

하늘에구름에 관해서는 "작가님께서 왜 이름을 하늘에구름으로 지었는지 못 물어봤다. 그러던 중 작가님이 한 인터뷰를 보니까 사람이 하늘을 그릴 때 항상 구름을 넣어서 그린다고 하더라. 지오를 있는 그대로 받아주는 모습에서 하늘에구름이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구름이라는 인물이 강력계 형사고 주체적인 여성이지만, 그 안에 순수한 내면이 있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루카'를 통해 본격적인 액션에 처음 도전한 이다희는 "액션 본능을 감독님이 일깨워 줬다. 하면서 욕심이 많이 나더라. 다른 배우들의 액션 연기가 워낙 뛰어나서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래원은 "이다희는 정말 대단한 배우다. 너무 열정적이고 잘하더라"라면서 "촬영 중에 다치기도 많이 다쳤을 것이다. 그런데도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고 칭찬했다.

2015년 SBS 드라마 '미세스 캅' 이후 6년 만에 형사 역할로 돌아온 이다희. 차별화된 점은 무엇일까. 그는 "강력계 형사라는 직업적인 부분에서는 비슷하다. 그러나 이번 드라마에서는 액션도 나오고 멜로도 나온다"면서 "뻔하고 진부한 멜로가 아니라 어른 멜로다. 그 부분이 다르지 않나 싶다. '미세스 캅'이 가벼운 느낌이라면 '루카'는 깊은 느낌"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오는 '루카: 더 비기닝'에서 짐승 같은 본능으로 지오를 쫓는 남자 이손으로 분한다. /사진제공=tvN
김성오는 '루카: 더 비기닝'에서 짐승 같은 본능으로 지오를 쫓는 남자 이손으로 분한다. /사진제공=tvN
김성오는 짐승 같은 본능으로 지오를 쫓는 남자 이손으로 분한다. 그는 "시나리오를 보면서 나중에 작품이 완성되고, 집에서 TV로 접했을 때 내가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손이라는 역할에 관해서는 "달리기를 잘하고 싸움도 좀 하는 것 같다. 주구장창 지오를 찾아 헤매고 잡으러 다닌다"면서 "기존 작품에서 맡았던 빌런과는 조금 다르다. '루카'에서는 빌런이기도 하지만, 빌런이 아니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루카'의 관전 포인트로 액션을 꼽은 김성오. 그는 "액션이 굉장히 많다. 액션을 풍부하게 해주는 CG나 볼거리가 적재적소에 배치돼 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볼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이손의 액션은 고양이 같고, 지오는 생쥐 같다. 고양이와 생쥐 액션의 대립이다. 실제로 생쥐가 도망갈 구멍이 없으면 고양이 문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많이 물렸다"고 밝혔다.
이다희(왼쪽)와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이다희(왼쪽)와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이다희와 김래원의 멜로 호흡은 어땠을까. 김래원은 "촬영하면서 끝날 때까지 대화를 많이 했다. 액션을 하면서 쫓기는 장면이 많을 때도 중반에 나올 멜로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분위기를 만들어 갔다"고 설명했다.

이다희는 "대놓고 사랑하는 멜로가 아니다. 닿을 듯 닿지 않는 간절함이 있다. 애틋한 멜로가 나올 것"이라며 "어른 멜로에 대해 김래원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디테일한 감정선을 연기하는 데 있어서 도움을 많이 줬고, 그 덕에 따라가면서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음악 감독과 작업하면서 '이거 완전 멜로드라마'라고 했다. 지오와 구름이의 사랑 이야기를 꼭 따라와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다희는 "첫 방송 보면 계속 보게 될 것이다. 정말 이때까지 TV로 보기 힘들었던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한편 '루카: 더 비기닝'은 내달 1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