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X장혜진, '설국열차' 패러디
파란만장 산후조리원 생활 시작
'산후조리원' 스틸컷./사진제공=tvN
'산후조리원'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산후 세계로 입성한 엄지원의 본격적인 조리원 생활이 펼쳐진다.

‘산후조리원’ 측이 3일 영화 ‘설국열차’를 패러디한 엄지원과 장혜진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2일 첫 방송에서 리얼한 출산 과정을 보여준 산후조리원. 배우들의 찰진 열연과 작가의 경험담에서 우러나온 스토리, 코미디부터 공감, 위로 코드까지 적재적소에 녹여낸 유연한 완급 조절이 돋보였던 연출까지 조화를 이루며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회사 최연소 상무로 승진한 날, 산부인과에서는 최고령 산모가 된 현진(엄지원 분)이 출산을 하는 과정에서 느낀 수많은 감정들은 많은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을 자아낸 것은 물론, 이제 갓 엄마가 된 그녀가 세레니티 산후조리원에 본격 입성을 하면서 앞으로 어떤 일들이 펼쳐지게 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산후조리원’ 측이 공개한 스틸에는 영화 ‘설국열차’의 한 장면인 듯 완벽한 분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엄지원과 장혜진의 모습이 담겨있다. 허름한 차림의 엄지원은 한 눈에 봐도 꼬리칸 사람이라는 것을 짐작케 한다. 장혜진은 ‘설국열차’의 틸다 스윈튼으로 변신, 영화 속 주인공으로 완벽히 녹아 든 두 사람의 모습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특히 장혜진은 그간 수 없이 접했던 ‘설국열차’ 틸다 스윈튼의 패러디 중에서도 가장 압도적인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때문에 엄지원과 장혜진, 두 사람이 영화 패러디를 통해 극 중에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산후조리원’ 2회는 오늘(3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