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의 꽃', 29일 첫 방송
서현우, 특종 바라기 기자 役
"오래오래 기억되는 작품 되길"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 출연하는 배우 서현우.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 출연하는 배우 서현우. /사진제공=tvN


배우 서현우가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의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서현우는 극 중 특종 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을 맡았다. 겉으로는 자극적인 사건을 찾아 어디든 기웃거리는 듯 싶지만, 내면 한구석에는 인간적인 갈등이 자리하고 있는 인물이다. 그는 백희성의 일상을 흔들며 거대한 서사의 개막을 알리는 등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서현우는 첫 방송을 앞두고 소속사 풍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나 자신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오래오래 기억되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자 역에 처음 도전하는 서현우. 그는 “평소 접하지 못했던 기자들의 공식 SNS나 인터넷 매체를 수시로 살펴봤다. 거기서 실제 기자가 주는 느낌을 찾아가려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자라는 직업 특성상 모험심과 호기심이 강하다. 상황과 상대에 따라 시시각각 다른 태도를 능청스럽게 취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악의 꽃’은 시련과 고통을 이겨내고 비로소 피어나는 진정한 아름다움을 의미한다”면서 “시청자들도 이번 작품과 함께 아름다운 꽃을 피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악의 꽃’은 29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