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만신'서 토선호 役
탈색 머리+짙은 메이크업 '파격 변신'
배우 이연희./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연희./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연희가 "결혼 후 달라진 건 없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SF8’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SF8’은 한국영화감독조합에 소속된 8명의 감독이 각각 근미래의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어 완성한 프로젝트. 그동안 다양하게 시도되어오지 못했던 한국형 SF 장르의 지평을 열고, 드라마와 영화의 경계를 허물어 더 다양한 콘텐츠의 시대로 나아가는 도화선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노덕 감독의 ‘만신’은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는 인공지능 운세 서비스인 만신을 신격화해 맹신하는 사회를 담은 작품. 이연희, 이동휘가 주연을 맡았다.

노 감독은 “운세뿐만 아니라 사후 세계 등 아직도 풀리지 않는 의문들이 있다. 지금도 그런 것들을 과학적인 접근을 하고 밝혀내려고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운세가 SF와 멀지 않은 소재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연희가 연기하는 토선호는 동생의 사망을 만신 때문이라 여겨 만신의 메인 서버를 찾아가는 인물이다. 탈색한 머리카락, 짙은 아이라인, 가죽 재킷 차림, 오토바이 질주 등 파격적인 비주얼 변신을 시도했다.

이연희는 “개인적으로 시도해보고 싶었던 콘셉트”라며 “기존의 이미와는 다른 새로운 경험을 해서 즐거웠다”고 말했다.

노 감독은 이연희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평소 이연희 배우는 소녀 적인 이미지가 강했는데 드라마 ‘더 게임’에서 형사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을 보고 실제로는 카리스마도 있고, 보기보다 모험을 두려워하는 성격일 거 같다는 성격이 들어서 같이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이연희의 결혼 후 첫 공식석상 자리다. 결혼 후 달라진 점을 묻자 이연희는 “결혼이라는 변화가 있긴 했지만 달라진 점은 없다. 늘 변함없이 배우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