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진이 인도 라면 CF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촬영 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박해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박해진./서예진 기자 yejin@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 직원으로 맞게 되는 남자의 지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 2018년 MBC 극본 최우수상 수상작이다. 지난 20일 방송을 시작한 ‘꼰대인턴’은 지난 27일 방송에서 수도권 가구 기준 1부 4.5%, 2부 7.0%를 기록하며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랐다. 특히 박해진이 강아지를 살리는 엔딩에서는 순간 최고 시청률이 8.3%까지 치솟았다.

박해진은 인생캐릭터 경신이라는 반응에 대해 “그만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증거 같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박해진은 “처음에는 김응수 선배님한테 이렇게까지 막 해도 되나 싶어서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방송을 보니 더 세게 해도 되지 않았을까 싶더라. 조금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박해진는 1회에서 인도 라면 CF 장면에 등장해 앙증맞은 춤과 분장들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박해진은 “처음 댄스 동영상을 받았을 때 당황하긴 했지만, 따로 안무도 배우며 준비를 많이 했다. 이왕 활거면 확실하게 살리고 싶어서 분장팀에 수염도 직접 부탁했다. 찍으면서도 잘 나올까 걱정이 많았는데, 촬영 감독님이 필요 이상으로 잘 찍어주신 것 같다. 방송을 보고 나도 깜짝 놀랐다”며 웃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