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어머니에 전화를 하는 것이…최동석, 이혼 후 또 SNS중


최동석 KBS 전 아나운서가 근황을 알렸다.

6일 최동석은 "엄마, 나는 행복하게 잘 살고 있어"라며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최동석은 카페에서 바다가 보이는 창문을 바라보며 미소를 짙고 있다.

최동석은 방송인 박지윤과 지난 10월 말 이혼 조정 단계를 밟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박지윤과 최동석은 2004년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 동기로 2009년에 결혼, 1남 1녀를 뒀다. 잉꼬 부부의 모습을 가감 없이 드러냈지만 파경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이혼 소식이 퍼진 후 각종 루머에 휩싸이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