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나영석 PD·김대주 작가와 불화설 종결 ""저희 마이 친해예"[TEN이슈]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나영석 PD와의 손절설을 해명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배정남은 5일 자신의 SNS에 "저희 마이 친해예 #채널십오야 #해명방송"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정남, 나영석 PD, 김대주 작가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유튜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배정남과 나영석 PD의 불화설이 제기됐다. 두 사람은 예능 '스페인 하숙',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등에서 호흡을 맞췄다. 나영석 PD는 '스페인 하숙' 제작발표회에서 배정남에 대해 "피곤하면 일을 안 하는 본능적인 친구", "손님들에게 줄 밥 보다 본인이 먹을 밥을 더 챙긴다", "오후 3~4시만 되면 방전된다" 등과 같이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라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라이브 영상 캡처
그 결과 나영석 PD가 배정남을 손절했다는 루머가 불거졌다. 나영석 PD는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를 통해 '나영석 배정남 해명 방송'이라는 제목으로 해명 방송에 나섰다. 이 자리에는 배정남도 함께했다. 나영석 PD는 팩트 체크를 위해 배정남을 모셨다고.

배정남은 "저도 신경을 안 쓰고 있다가 가는 자리마다 나 PD님이 왜 손절했는지 궁금해하더라. 처음에는 넘겼는데 이렇게 가면 안 되겠다 싶더라. 가만히 있으면 바보가 될 것 같았다. 한두 번 해명하다 보니 이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라고 밝혔다.

나영석 PD는 "이게 몇 년 동안 사라지지 않고 돌고 돌아서 진실로 바뀐 부분에 대해 저에게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 배정남 씨에게 정식으로 사과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배정남은 "우리는 장난으로 알고 넘겼는데, 이게 갑자기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괜찮다. 앞으로 잘하면 된다"라고 했다. 김대주 작가 역시 "정말 미안하다. 나도 표현과 표정에 실수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