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사진=조준원 기자
기안84./사진=조준원 기자


기안84가 '태계일주' 시즌3가 전 시즌보다 저 재밌다고 자신했다.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예능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즌3'(이하 '태계일주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기안84, 덱스, 김지우 PD가 참석했다. 진행자로는 장도연이 함께했다

'태계일주3'는 남미, 인도에 이어 원시의 바다를 찾아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섬인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로 떠난 기안84, 빠니보틀, 덱스, 이시언의 무계획 현지 밀착 여행을 담은 프로그램.

김지우 PD는 "시즌3에서는 여행자들의 꿈으로 불리는 마다가스카르로 가서 함께 생활하며 겪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안84는 "세 번째 여행이 됐다. 인도 편이 너무 시청률이 잘 나와서 김지우 PD가 부담을 가지고 있더라. 나도 조금 부담이 되긴 했는데 더 재밌게 나와 버렸다. 걱정은 1화가 조금 평범하다. 거짓말은 하면 안되니까. 근데 2화부터 말도 안 된다. 재밌는 예능을 할 수 있게 해줘서 모두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실제로 가 본 마다가스카르에 대해서는 "생각했던 것보다 많이 달랐다. 하나를 집어서 말하기가 어려울 정도"라고 밝혔다.

2023년 연예대상 유력 후보로 떠오른 기안84는 "저는 개인적으로 '나 혼자 산다'를 오래 하면서 시청자들이 좋아해줘서 여기까지 왔다. 근데 김지우 PD를 만나면서 대상 이야기까지 나왔기 때문에 이 모든 게 '태계일주' 덕분인 것 같다"고 수상보다 작품의 흥행을 더 바랐다.

'태계일주3'는 오는 26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