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범죄도시3' 포스터
/사진=영화 '범죄도시3' 포스터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가 개봉한 가운데, 전편 '범죄도시2'의 사전 예매량을 뛰어넘었다.

31일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날 개봉한 '범죄도시3'는 사전 예매량 64만 638장 및 예매율 87.3%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범죄도시2'의 개봉 당일 오전 8시 기준 31만 3878장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또한 '범죄도시3'는 '범죄도시2'가 팬데믹 기간 최고 예매량 신기록을 세운 이래 다시 한번 2023년 최고 예매량 및 전편을 뛰어넘는 예매 신기록을 달성했다. 더불어 '기생충'(2019)의 개봉 당일 오전 8시 50만 5382장을 뛰어넘으며 무려 5년 만에 사전 예매량 60만 장 돌파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개봉일 50만 장 사전 예매량을 기록한 한국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2018), '군함도'(2017)에 이어 예매 신기록을 만들어 괄목할 만하다.

'범죄도시3'는 마석도(마동석 역)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 역)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 역)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