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캡처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캡처


개그맨 문세윤이 배우 주현 성대모사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문세윤은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출연해 평소 트레이드 마크인 주현 성대모사로 장난전화를 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문세윤은 “중국집에 전화 주문할 때 주현 선생님 목소리로 해봤다. 근데 장난 전화인 줄 알고 끊어버리더라”며 “윤문식 성대모사를 하는 개그맨 한현민 씨가 전화하니 ‘예 선생님’하면서 믿어주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함께 출연한 가수 뮤지는 조용필 성대모사로 중국집에 전화를 거는 즉석 콩트를 선보였다. 뮤지는 “자장면 하나도 배달이 가능한가”라고 물으며 “내 가슴이 바운스 할 수 있게 부탁드린다”고 말해 스튜디오 현장을 폭소케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