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신고은
신고은


신고은이 무대에 오른 행복감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4대 가왕자리를 둔 복면 가수들의 한 판 노래 승부가 펼쳐졌다.

첫 대결의 주인공은 백투더퓨처와 엠빅. 대결 결과 백투더퓨처가 3표 차로 승리했고, 엠빅은 가면을 벗어 정체를 공개했다. 그는 바로 ‘섹션TV 연예통신’의 리포터 신고은이었다.

신고은은 “왜 가수 안 했냐”는 조장혁의 물음에 “무대를 너무 좋아한다. 그런데 무대에만 올라오면 울렁증이 있다”고 남모를 아픔을 고백했다.

그는 결국 “관객 분들이 앞에 있으니 떨리기도 하는데 너무 행복했다. 4년 만에 노래하는 것”이라고 말하던 중 북받친 감정을 참지 못해 눈시울을 붉혔다.

조장혁은 “좋은 목소리와 감성을 가졌다. 음악 쪽도 병행해보라”고 아낌없는 조언을 건넸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