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언프리티랩스타2
언프리티랩스타2


예지와 수아가 마지막 솔로 배틀을 겨뤘다.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는 영구 탈락자를 가리는 팀워크 배틀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예지는 수아와의 팀워크 배틀에서 가사실수를 해 전체 4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은 솔로 배틀로 영구 탈락자 한 명을 선정해야 했다.

수아는 예지의 실수에도 흔들리지 않은 실력을 보여줬기에 아쉬움이 남았다. 다른 참가자들도 “수아가 안 됐다”고 말했다. 예지가 솔로 배틀에 강하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

수아는 마지막 배틀을 준비하며 “악플을 많이 본다”면서 그동안 ‘언프리티 랩스타2′ 촬영 중 겪어야 했던 고충을 털어 놓았다.

무대가 시작되고 수아의 진심이 녹은 가사에 모든 참가자들이 숙연해졌다. 예지 역시 “배틀 상대인 내가 봐도 너무 멋있었다”며 감동을 드러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