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황홀한 이웃’
SBS ‘황홀한 이웃’


SBS ‘황홀한 이웃’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황홀한 이웃’ 윤손하가 서도영 등장에 반가움을 애써 숨겼다.

29일 방송된 SBS ‘황홀한 이웃’(박혜련 극본, 박경렬 연출) 105회에서는 갑자기 나타난 박찬우(서도영)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공수래(윤손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찬우는 공수래의 간암 소식을 듣고 급히 귀국했다. 수래를 위해 간 이식을 준비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모두 숨기기로 했고, 수래 앞에 나타나 애써 밝은 모습을 보였다.

자신을 보고 의아해 하는 수래에게 찬우는 “막상 비행기 타고 공항에 도착했는데 후회가 밀려오더라. 내가 너무 한심해서, 그래서 돌아왔다”고 거짓말하며 웃어보였다.

찬우의 등장에 반가움을 드러내던 수래와 아무렇지 않은척 하는 수래의 모습을 보는 찬우는 서로 가슴이 미어졌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SBS ‘황홀한 이웃’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