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가수 알리가 세계적인 음반사 소니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이하 소니뮤직)과 함께한다.

11일 소니뮤직 측은 “대중들에게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알려져 있는 가수 알리의 소속사 쥬스 엔터테인먼트와 음반 및 음원 유통 그리고 해외 활동에 관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소니뮤직 정규호 대표이사는 “알리는 매혹적인 보이스 톤으로 대중을 사로잡는 매력이 있는 가수로 그 가창력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충분히 어필할 수 있다고 판단되어 계약을 진행하게 됐다”며 전략적 제휴를 맺게 된 이유를 전했다. 이로써 알리는 소니뮤직을 통해 음반 및 음원 유통 뿐만 아니라 소니뮤직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함께 국내를 넘어 활발한 해외 활동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그 첫 번째로 알리는 오는 15일 대만에서 열리는 ‘헤네시 아티스트리 2014 타이완(Hennessy Artistry 2014 Taiwan)’에서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한국을 대표해 참석해 호소력 짙은 알리만의 매력으로 대만 팬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지난 10월 31일 선공개곡 ‘노래는 거짓말을 못해요’를 시작으로 국내 컴백 초읽기에 들어간 알리는 11일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오는 12일 새 미니앨범 ‘터닝 포인트(TURNING POINT)’를 발매, 타이틀곡 ‘펑펑’으로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또한 알리는 오는 12월 12, 13일에는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 대극장에서 ‘알리 겨울 콘서트’도 개최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쥬스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