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논란 간접 언급
반려묘 이야기에 눈물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친형의 횡령 논란으로 이슈에 휘말린 방송인 박수홍. 그는 그간 마음고생을 보여주듯 핼쑥한 얼굴로 예능에 출연했다. 물론 MBC '라디오스타' 녹화는 친형의 논란 전 촬영됐지만, 사건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아도 박수홍의 심경을 알 수 있었다.

박수홍은 지난 7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주병진, 노사연, 박경림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수홍 친형의 논란이 불거진 후 방송이라 그의 입에 모두가 집중했지만, 해당 사건에 대한 언급은 절대 없었다.

박수홍은 반려묘 다홍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고양이를 무서워했다. 낚시터에 검은 고양이가 있길래 '이리와' 했는데 오더라. 떨어진 김밥을 먹는 모습이 안쓰러워서 데려왔다"고 다홍이와의 첫만남을 언급했다.

그는 "다홍이가 아픈 상태였다. 입양 보내려고 했는데, 나하고 떨어진 뒤 의욕이 없어졌다. 하루만에 데리러갔더니 참았던 배변을 하더라"면서 "그렇게 품었고, 내 자식이 됐다"고 덧붙였다.
박수홍 "사람에게 상처…나는 달라졌다, 절대 지지 않아" [종합]
박수홍은 "인생에서 힘든 시간을 겪고 있을 때 다홍이가 나를 구원해줬다. 내 생일과 검은 고양의 날이 같더라. 너무 소름끼치더라"고 운명을 강조하며 다홍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과거 박수홍과 남매 케미로 대중의 사랑을 독차지했던 박경림. 두 사람은 자주 봤었지만 코로나19 이후에는 전화 통화만 하고 있다고 밝혔다. MC 김구라는 "대기실에 갔는데, 박수홍 씨와 둘이서 이야기 하는데 경림 씨가 울려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자 박경림은 "못 본 사이에 15kg이 빠졌다더라"며 걱정했고, 박수홍은 "늘 챙겨준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박수홍은 다홍이 때문에 단독주택으로 이사가고 싶다고 했다. 현재 집 역시 내놓은 상태라고 알렸다. 박수홍은 "창문을 열면 좁은 공간으로 밖을 보는 게 안쓰럽더라. 마당이 있는 곳에서 뛰어 놀았으면 좋겠더라. 힘든 아이들을 데려다가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이어 "내가 자식이 없기 때문에 하나님이 나에게 주신 아이구나 생각이 든다"면서 "사람에게 1년이 고양이에게는 4~7년이라고 한다. 그 생각을 하니 가슴이 먹먹해지더라"고 고백했다.

박수홍은 "돈을 버는 이유도, 내가 죽지 않고 사는 이유는 지킬 존재가 생겼기 때문에 절대 지지 않을거다"고 했다.

박수홍은 "사람한테 상처 받는 일이 있었다. 이후에 다홍에게 더 의지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의 말에서 친형과의 분쟁임을 알 수 있었다. 박수홍은 "물을 싫어할텐데 목욕을 하는 모습을 올렸는데, '참는거다'고 하더라"며 "어쩔 수 없는 사람한테 참아야 하는 일이 있었다. 그때 평생에 받아보지 못할 위안을 받았다"며 올라온 감정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박수홍은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영양상태가 안 좋다더라. 내 자신을 자책하고,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잤다. 그때 다홍이가 내 눈 앞에서 눈을 깜빡이더라. '자라'고 하는 것 같다"며 "사람한테 상처 받았던 부분을 다홍이 때문에 위안을 받고 이겨내는 거 같다. 지금은 꿈도 생기고, 다홍이를 지키고 가정에 대한 꿈도 생겼다. 많이 달라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수홍은 "예전에는 다른걸 채워주셨어도 가정을 이루는 건 욕심내면 안되는구나. 내가 지켜야하는 가족들이 있으니 그것만으로도 만족했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생각 안 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수홍은 "이상형도 다홍이 때문에 고양이 상으로 바뀌었다. 순박하고 착한 사람 좋아했는데, 지금은 야무진 여자가 좋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