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오늘(12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악플러를 버금가는 무자비한 디스전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특정 한 멤버의 분노를 가장 잘 유발하는 멤버가 승리하는 미션이 진행됐고 멤버들은 시작부터 독기를 풀 장전하며 디스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강철 멘탈 소유자’ 김종국 역시 멤버들의 날카로운 디스 공격을 피하지 못했는데, 이때다 싶은 멤버들은 악마의 미소를 지으며 “나보다 축구 못해”, “연예계 개발 중 개발” 등 김종국의 드높은 축구 자존심을 건드렸다. 이에 김종국은 “유쾌하다 유쾌해”라며 애써 태연한 척했지만, 살기 어린 눈과 잔뜩 화가 나 울긋불긋해진 얼굴 등 말과는 상반된 행동으로 현장을 폭소케 했다.

한편, ‘막내 게스트’ 허영지는 멤버들을 향한 거침없는 디스를 연달아 선보이며, 멘탈을 쥐락펴락하자 “너 악플러 출신 아니야?”라는 평을 듣는 등 ‘신흥 디스 강자’로 떠올랐다. 또한 한평생 누군가에게 화낸 적이 없다고 밝힌 ‘인간 보살’ 조세호를 향한 멤버들의 폭풍 디스가 예고되어 궁금증을 더욱 자아냈다.

혼이 빠져나가는 신랄한 악담에 평정심을 유지할 ‘멘탈 갑’ 멤버는 누구일지, 오늘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