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중식을 향한 진심을 드러냈다.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중식 좋아하나 봐"라는 멘트와 함께 사진과 동영상을 첨부했다. 사진 속 한예슬은 흰색 랩 블라우스 차림으로 옷소매를 걷어 올린 채 먹음직스러운 음식 앞에 앉아있다.

함께 게시된 동영상에는 한예슬이 소매를 걷어붙인 이유가 나온다. 그는 양손으로 고기 붙은 뼈를 열심히 발라 먹었다. 한 점의 살도 놓칠 수 없다는 듯 야무지게 뼈를 뜯던 한예슬은 카메라와 눈이 마주치자 민망한지 머쓱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나 예슬 언니 좋아하나 봐", "먹는 모습도 세상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