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100억 횡령 의혹 알려져
손헌수 이어 김인석도 후배들 '응원 물결'
김인석, 박수홍 응원 /사진=SNS
김인석, 박수홍 응원 /사진=SNS


개그맨 김인석이 친형의 횡령 의혹으로 고통받고 있는 선배 박수홍을 응원했다.

김인석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에 "가만히 있을 수 없어서 글 올린다"며 과거 박수홍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내가 힘들 때, 다 포기하고 싶을 때, 다독여주고 이 일을 포기하지 않을 수 있게 용기와 힘을 주신 분이다. 어떻게든 내 마음을 더 알리고 싶어서 이렇게 공개된 곳에 글 올린다"고 적었다.

이어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던 게 죄송하고, 아무 힘 없는 후배라 또 죄송하다"며 "선배님 기도하겠다. 다 잘 될 거다"고 박수홍을 응원했다.

박수홍 친형 부부의 횡령 의혹은 최근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에 올라온 댓글로부터 시작됐다.

해당 댓글을 작성한 네티즌은 "박수홍 30년 평생 1인 기획사. 30년 전 일 없던 형 데려와 매니저 시킴. 박수홍 출연료 모든 돈 관리 형이랑 형수가 함"이라며 "박수홍이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다 형, 형수,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액이 100억이 넘고,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라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박수홍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다.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왔다"며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내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큰 충격을 받고 바로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박수홍과 절친한 후배인 개그맨 손헌수는 "선배님은 항상 형과 형수가 자신이 열심히 일해서 주면 그걸 재테크해서 노후 걱정 없이 자산을 많이 불려주고 있다고 굳게 믿고 있었다"며 "평생 고생한 박수홍 선배님은 생계를 위해 불안함을 가지고 계속 일을 해야 되지만 그들은 평생 숨만 쉬면서 편하게 지금도 월세 수입으로 호화롭게 보내고 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저 같은 동생보다 여러분의 흔들림 없는 응원이 절실하다. 착하고 바보 같은 박수홍 선배님이 혼자서 그들과 잘 싸우고 다시 웃을 수 있게 힘을 달라"고 호소했다.◆ 다음은 김인석 SNS 게시글 전문가만히 있을 수 없어서 글 올립니다.

제가 힘들 때. 다 포기하고 싶을 때 절 다독여주시고. 이 일 포기하지 않을 수 있게 용기 주시고 힘 주신 분입니다.

어떻게든 제 마음 더 알리고 싶어서. 이렇게 공개된 곳에 글 올립니다.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던 제가 죄송하고....아무 힘 없는 후배라 또 죄송하네요.

선배님 기도하겠습니다. 다 잘될겁니다.

여러분도 기도해주세요. 도와주세요.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