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 사진=텐아시아DB
박수홍 / 사진=텐아시아DB



29일 텐아시아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퇴근길뉴스'가 공개됐다. '퇴근길뉴스'는 그날의 가장 핫한 이슈를 짚어보는 뉴스로, 평일 저녁 6시 'TV텐'에서 공개된다.

오늘 심층적으로 다뤄볼 이슈는 박수홍입니다.

반려묘 다홍이와 사랑스러운 생활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박수홍. 철없이 사는 '미운 우리 새끼'인 줄 알았던 그가 사실은 가족 모두에게 착취당하며 살아왔다면? 가족 때문에 심각한 우울증을 얻게 됐다면 그 마음이 어떨까요. 오늘의 이슈는 박수홍의 이야기입니다.

최근 박수홍의 가족사를 폭로하는 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바로 박수홍이 가족들에게 반 평생이 넘는 세월을 가스라이팅 당하면서 살아왔다는 건데요. 폭로글에는 박수홍의 친형이 수십 년동안 100억 원이 넘는 출연료과 계약금을 횡령했고, 박수홍의 가족이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이 글은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를 통해 확산됐습니다. 작성자는 "이 내용은 100% 진실"이라면서 "박수홍이 30년 전 친형에게 매니저 일을 하게 했고 모든 자산 관리도 맡겼지만 100억대의 재산이 친형과 형수 등의 몫으로 사라진 걸 최근에야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습니다.

박수홍의 형과 형수는 박수홍 앞에서는 돈을 지켜주고 자산을 불려준다며 연기했고 뒤로는 모든 재산을 형과 형수, 그들의 자식 즉 박수홍의 조카 이름으로 해놓았다는 것이죠. 아파트 3개와 상가 7-8개를 사놓고 월세만 4000만 원 이상 받으며 호화롭게 살고 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아주 오래전부터 계획적으로 치밀하게 편법을 쓰며 법적으로 완벽하게 자기들 명의로 만들었다"고 덧붙였죠.
[퇴근길뉴스] 박수홍, 믿었던 친형의 배신…남은 건 고양이 다홍뿐
이 글에 대한 진위를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박수홍이 SNS에 적은 의미심장한 글과 최근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것을 두고 이 글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며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수홍이 과거 여러 방송에서 밝힌 가족사가 폭로글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또 박수홍의 어머니가 방송에서 한 말 역시 재조명되고 있죠.

박수홍은 MC로 있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다홍이와 운명적인 만남을 이야기하던 도중 "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사람이 이래서 죽는구나' 싶을 만큼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 내가 잠을 못 자니까 (다홍이가) 내 앞에 와서 자라고 눈을 깜빡이더라"라면서 "나는 태어나서 늘 혼자서 가족들을 지켜야 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나중에는 얘(다홍이)를 자랑하려고 유튜브를 시작했다. 댓글 중 박수홍이 다홍이를 데려온 게 아니라 다홍이가 나를 구조한 거라고 그러더라"라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박수홍은 과거에도 가족 때문에 고통을 겪었던 일을 직·간접적으로 여러 차례 밝혔는데요.
[퇴근길뉴스] 박수홍, 믿었던 친형의 배신…남은 건 고양이 다홍뿐
그는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방송 프로그램을 한 번도 내 의지대로 선택해 본적이 없다"며 "형과 동생이 회의를 해서 결정하고, 차기 방송 프로그램은 물론 새 차 구입까지 대리 결정해준다"고 고백했습니다. 또 "형 덕분에 재산을 모았지만 눈으로 본적은 없다"고 말하기도 했죠. 또 형이 모았던 돈에 대출을 받아 뭔가를 사고난 뒤 빚이 있다는 걸 강조하고, 박수홍이 열심히 벌어 빚을 갚으면 또다시 형의 구매가 이뤄진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박수홍이 독립을 위해 이사하자 그의 가족들이 아래층으로 이사온 건 유명한 일화입니다. 2009년 박수홍은 KBS2 '상상플러스'에 출연해 독립한 지 일주일 뒤 아래층에 부모님이 이사를 왔다고 밝혔습니다. 온 가족이 박수홍을 빼고 외식을 한 뒤 박수홍의 카드로 계산을 한 것도 유명합니다. 박수홍은 "심지어 집에 있는 개까지 데리고 같이 외식을 했다"고 씁쓸하게 말하기도 했죠.

특히 박수홍의 형은 다홍의 입양도 필사적으로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수홍은 "다홍이도 처음엔 반대했다"며 "특히 형이 고양이는 절대 안된다고, 고양이 만나면 내가 망한다고, 정말 말이 안되죠?"라는 댓글을 달아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박수홍은 이러한 의혹을 모두 인정했습니다. 박수홍은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며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 온 것 또한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박다홍 인스타그램
사진=박다홍 인스타그램
박수홍의 형은 박수홍과의 연락을 피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박수홍은 마지막으로 형에게 대화를 요청했고 마지막 요청에 응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 가족으로 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박수홍은 부모님에 대한 비난과 억측을 삼가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박수홍은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셨다. 제가 가장 괴로운 부분은 부모님께 큰 심려를 끼친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가족사와 얽힌 폭로글이 진실로 밝혀지자 누리꾼들은 한 마음 한 뜻으로 박수홍과 다홍이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박수홍이 행복해지기를, 운명처럼 만나 서로에게 의지가 되어준 박수홍과 다홍이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라는 따뜻한 글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5003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