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홍성흔, 극심한 '탈모' 증세 "흑채 뿌릴 줄은 몰랐어"('살림남2')

    홍성흔, 극심한 '탈모' 증세 "흑채 뿌릴 줄은 몰랐어"('살림남2')

    26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탈모로 고민하는 홍성흔의 이야기가 그려진다.최근 반려견과 함께 화보 촬영을 하기 위해 헤어숍을 찾은 홍성흔은 디자이너로부터 머리 숱이 부쩍 줄어들었다며 흑채를 뿌려야 한다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과거 풍성한 모발을 뽐내며 샴푸 광고 모델까지 했던 자신에게 탈모가 찾아왔다는 슬픈 현실에 침울해져 있던 홍성흔은 집에 돌아오자마자 탈모에 좋은 식품과 기구를 폭풍 주문하며 머리카락 사수에 나섰다고.탈모 극복을 위해 머리에 팩을 한 채로 운동을 하는 홍성흔의 눈물 겨운 사투를 안타깝게 바라보던 김정임은 의사에게 상담을 받아볼 것을 권유하며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는데.확대경을 통해 홍성흔의 모발과 두피를 살펴본 의사가 내린 뜻밖의 진단에 두 사람은 탄식을 내뱉었다고 해 과연 어떤 상태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머리카락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모(毛)든지 하는 홍성흔의 탈모 탈출기는 26일(토) 밤 9시 20분 KBS2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