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무비차트TEN] '1000만 발포' 예상하는 '한산'→심상치 않은 '헌트'

    [무비차트TEN] '1000만 발포' 예상하는 '한산'→심상치 않은 '헌트'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이 500만을 돌파했다.10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한산: 용의 출현’은 이날 누적 관객수 500만을 넘어섰다.이는 개봉 15일 만의 기록으로 천만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18일보다 빠른 속도다. 또, ‘범죄도시2’ 이후 첫 5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 영화가 됐다.이에 ‘한산: 용의 출현’ 팀들이 떡케이크를 들고 촬영한 인증 사진도 공개됐다. 학익진과 같은 빈틈없는 팀워크를 자랑하는 ‘한산: 용의 출현’의 박해일, 변요한, 손현주, 김성규, 김향기, 박지환, 박훈, 김재영, 이서준과 김한민 감독의 환한 웃음이 흥행에 대한 기쁨을 드러냈다.‘한산’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으로, ‘명량’ 이후 김한민 감독이 내놓은 이순신 3부작 중 2편이다.항공 재난 영화 '비상선언'은 개봉 2주 차 주말 관객수 200만명 돌파를 예고했다.‘비상선언’은 개봉 9일 만에 누적 관객수 168만 명을 기록, 오는 15일 광복절 연휴가 이어진 만큼 여름 피서객들을 극장가로 이끌고 있는 한국 영화들의 흥행 추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출연하는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의 사상 초유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다양한 감정을 그린 이야기로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미니언즈 2’는 9일 오전 누적 관객수 200만명을 돌파했다.지난달 20일 개

  • [무비차트TEN]'칸의 주역' 업은 '비상선언', 박스오피스 1위→300만 넘은 '한산', 최단 흥행

    [무비차트TEN]'칸의 주역' 업은 '비상선언', 박스오피스 1위→300만 넘은 '한산', 최단 흥행

    영화 ‘비상선언’이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비상선언’은 이날 오전 7시 기준, 박스오피스 1위로 누적 관객수 58만1200명을 모았다.이 작품은 본격적인 무더위와 휴가철이 시작되며 더욱 많은 관객들을 극장가로 이끌며, 최근 극장가 전체 관객수를 늘리고 있다. 지난 해 동시기인 8월 5일 극장을 찾은 전체 관객수 20만 3358명 대비 올해 8월 4일 목요일 전체 관객수가 2.78배인 56만 6968명을 기록한 것. '비상선언'은 예상치 못한 재난에 맞서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리며 공감과 몰입, 나아가 위로와 희망을 전한다. 개봉 첫 주말까지 흥행세를 이어나갈 전망이다.개봉 2주 차를 맞은 '한산'은 누적 관객수 344만1천여 명으로 선전하고 있다. 이 작품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한산'은 2022년 개봉 한국 영화 중 '범죄도시2' 이후 유일한 300만 관객 돌파작이 됐으며, 이 기록은 천만 흥행작 '광해, 왕이 된 남자'(11일), '해운대'(9일)를 앞서는 속도로 팬데믹 이후, '범죄도시2'에 이어 최단 흥행속도다.  김우빈, 류준열, 김태리 주연의 '외계+인'은 누적 관객수 145만명을 동원했지만 개봉 16일차 박스오피스 7위를 기록하며 저조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외계+인' 1부는 인간의 몸에 가둬진 외계인 죄수의 탈옥을 막기 위해 631년 전으로 가게 된 ‘가드’와 ‘이안’이 얼치기 도사 ‘무륵’, 그리고 신선들과 함께 외계인에

  • [종합] 박해일표 이순신 통했다…'한산', 주말 시작과 동시에 100만 돌파

    [종합] 박해일표 이순신 통했다…'한산', 주말 시작과 동시에 100만 돌파

    압도적 승리의 쾌감을 느낄 수 있는 올여름 유일한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이 개봉 첫 주 토요일이 되자마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이 30일 오전 7시,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첫 주, 주말 아침을 맞자마자 100만 관객을 돌파한 <한산: 용의 출현>은 이 기세를 몰아 파죽지세의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영화를 관람한 이들은 “액션씬이 진짜 웅장해서 스케일에 놀랐다!” “간만에 스크린에서 시원한 해상 전투와 압도적 승리의 쾌감을 느끼니 스트레스가 바다에 풍덩” “전투씬 자체만으로 극장에서 볼 가치는 충분”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높은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더불어 CGV 골든에그지수 95%, 롯데시네마 관람객 평점 9.3점, 메가박스 관람객 평점 9점 등 <한산: 용의 출현>에 대한 실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산: 용의 출현>이 이렇게 관객들의 유일무이한 선택을 받을 수 있었던 데에는 <명량> 김한민 감독의 컴백작이라는 신뢰감과 함께 대한민국 국민들이 가장 사랑하는 영웅 이순신이라는 인물, 그리고 <명량>에선 만나볼 수 없었던 거북선의 활약을 들 수 있다. 여기에 51분 동안 몰아치는 시원한 해상 전투씬은 역대급 폭염을 기록 중인 최근, 관객들을 극장으로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