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올 하반기 첫 방송
지성X김민정, '믿보배'의 만남
배우 지성(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민정, 박규영, 진영. /사진제공=각 소속사
배우 지성(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민정, 박규영, 진영. /사진제공=각 소속사


배우 지성, 김민정, 진영, 박규영이 tvN 새 드라마 '악마판사'의 출연을 확정했다.

'악마판사'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혼란의 시대에 등장한 악마판사 강요한(지성 분)은 모두의 영웅일까, 법관의 가면을 쓴 악마일까. 2021년 법정물에 새로운 획을 그으며 통쾌한 장르적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MBC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최정규 감독과 JTBC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를 집필한 전직 판사 출신 문유석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더욱 화제를 모았다.

먼저 법복을 입고 악인들을 사냥할 시범재판부 재판장 강요한 역은 지성이 맡는다. 강요한은 법관의 가면을 쓰고 탐욕스러운 권력자들을 가차 없이 징벌하는 인물이다. 귀족적인 외모와 우아한 취향 등 신비감을 일으키는 화려한 외연과 속내를 알 수 없는 묘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이어 김민정은 강요한의 유일한 최대 숙적인 사회적 책임 재단 상임이사 정선아 역으로 돌아온다. 빼어난 외모와 영민한 두뇌, 타고난 매력을 가진 정선아는 강요한을 비롯한 각계 주요 인사들과 긴밀하게 얽혀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인물이다.

그런가 하면 디스토피아 속 유일한 희망으로 비칠 시범재판부 소속 배석 판사 김가온은 진영이 연기한다. 어린 시절 부모님을 잃고 거친 청소년기를 보낸 김가온은 죽을힘을 다해 노력한 끝에 초임 판사 자리에 앉은 끈기와 뚝심 있는 캐릭터다. 강요한을 감시하며 점점 혼란에 빠지는 김가온을 진영은 어떻게 구현해낼지 주목된다.

마지막으로 김가온의 오랜 친구이자 강요한의 비밀을 쫓는 추적자인 광역수사대 형사 윤수현 역은 박규영이 열연한다. 윤수현은 김가온과 어릴 때부터 함께 지낸 친남매 같은 사이로, 시원시원한 성격과 미모로 인기가 많지만 김가온만 그 매력을 몰라준다. 여사친의 정석과 매력적인 광수대 에이스로 나설 박규영의 진가가 기다려진다.

이처럼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로 라인업을 구축한 이후 빈틈없는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다. 또한 믿고 보는 배우로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지성과 김민정의 재회가 성사돼 벌써부터 마음을 뒤흔든다.

한편 '악마판사'는 올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