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진양혜가 아들 교육 비법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부부 아나운서 손범수, 진양혜가 출연해
자녀 교육 비법에 대해 얘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범수, 진양혜 부부는 훈훈한 외모의 두 아들 사진을 공개했다. 손범수는 "첫째 아들은 아버지와 동문 출신으로 연세대를 졸업하고 컨설팅 회사에 다니고 있다. 둘째 아들은 미국 프리스턴 대학교에 재학중이다"라고 밝혔다.

진양혜는 '특별한 육아법' 질문에 "그 아이가 갖고 있는 자질과 성향에 맞추어서 그 아이가 재능을 맘껏 발휘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라고 말하며 이어 "둘째 아들이 유학을 간 이유도 초등학교 때 면담을 갔는데 한국에서 공부하면 조금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이유는 본인이 납득될 때 까지 계속 질문을 한다고 들었다. 한국에서는 한 아이한테 많은 시간을 주기가 어렵고, 어느 정도 무난하면 괜찮은데 집요하게 파고들었다"라고 솔직하게 얘기했다. 이어 진양혜는 첫째 아들은 반면에 "사교성이 좋고, 친구의 장점을 잘 알아봤다. 한국에서 무난하게 잘 지낼 수 있겠구나, 리더쉽 있는 아이로 키울 수 있겠구나 생각해서 유학을 안보냈다" 라고 말했다.

한편, 진양혜는 아들한테 서운했던 일화도 공개했다. "첫째 아들이 오래된 여자 친구가 있다.여자친구가 교환 학생을 간다고 하니까 아들이 '엄마, 김밥에는 뭘 넣지?'라고 물었다. 진양혜는 '엄마는 담백한 거 좋아해서, 많이 안 넣는다'라고 본인한테 물어보는 것으로 착각했다고 고백했다. '아들한테 잘보이고 싶어서 즐거운 시간 보내고 와'라고 보내줬지만 서운한 마음도 들었다."라고 토로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