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우영, 홍진경 속이려고 생마늘 먹방까지 감행 "심하게 최면 걸려"('홍김동전')


[종합] 우영, 홍진경 속이려고 생마늘 먹방까지 감행 "심하게 최면 걸려"('홍김동전')
[종합] 우영, 홍진경 속이려고 생마늘 먹방까지 감행 "심하게 최면 걸려"('홍김동전')
[종합] 우영, 홍진경 속이려고 생마늘 먹방까지 감행 "심하게 최면 걸려"('홍김동전')
[종합] 우영, 홍진경 속이려고 생마늘 먹방까지 감행 "심하게 최면 걸려"('홍김동전')
[종합] 우영, 홍진경 속이려고 생마늘 먹방까지 감행 "심하게 최면 걸려"('홍김동전')
[종합] 우영, 홍진경 속이려고 생마늘 먹방까지 감행 "심하게 최면 걸려"('홍김동전')
사진=KBS2 '홍김동전' 캡처
사진=KBS2 '홍김동전' 캡처
'홍김동전' 우영이 홍진경을 속이기 위해 생마늘 먹방까지 감행했다.

30일 방송된 KBS2 '홍김동전' 63회는 '나를 찾아 떠나는 몸과 마음의 수련기'로 꾸며졌다. 하지만 사실은 홍진경의 데뷔 30주년을 위한 대규모 깜짝 카메라였다.

홍진경은 최면술사에게 "최면이라는 게, 정신의 세계가 있는 거냐"라고 진지하게 물어봤다. 하지만 해당 최면술사 역시 깜짝 카메라를 위한 가짜 최면술사. 멤버들은 웃음을 참기 위해 애썼다. 김숙은 "최면에 걸리지 않는 이유는 뭐냐"고 물으며 분위기를 더 진지하게 몰아갔다. 가짜 최면술사는 "의심이 많거나 감성이 부족한 사람은 그럴 확률이 있다"고 답했다.

멤버들은 홍진경을 속이기 위해 가짜 최면술사 앞에서 자신들의 전생을 본 것 같은 신들린 연기력을 펼쳤다. 홍진경은 멤버들의 생생한 전생 체험 후기에 심각해진 표정으로 과몰입했다.

이 가운데 우영은 "난 옛날에 너무 심하게 걸렸다"라며 홍진경을 단단히 속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우영은 눈을 감고 최면의 세계에 빠진 듯 "저는 날고 있다"라고 전생 체험에 돌입한 듯 연기했다.

우영은 "저는 새다. 밑에 불을 가운데 두고 사람들이 돌고 있다"라며 전생에 자신이 새였다고 고백했다. 팔이 날개라도 되는 양 팔을 들어 하늘로 날아가는 듯한 날갯짓까지 선보여 웃음을 터트렸다. 우영은 "현생으로 안 가고 싶다"라며 새의 인생을 택해 최면술사를 당황하게도 했다.

우영은 생마늘까지 먹으며 홍진경 속이기에 진심을 보였다. 가짜 최면술사가 초콜릿이라며 우영의 입에 생마늘을 넣어준 것. 우영은 홍진경을 속이기 위해 끝까지 긴장감을 놓치지 않으며, 화이트 초콜릿으로 둔갑한 생마늘을 우걱우걱 씹는 명연기를 펼쳤다. 우영의 살신성인 연기에 주우재는 허벅지까지 꼬집으며 웃음을 참았다. 우영은 표정 변화 없이 티내지 않고 생마늘을 초콜릿처럼 맛있게 먹는 연기를 했다.

홍진경은 당연하게도 최면에 걸리지 않았다. 홍진경은 최면에 걸리기 위해 생양파를 반이나 먹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짜 최면술사는 "홍진경 분량은 방송에서 빼줘야 할 것 같다,  내가 그렇게 열심히 했는데, 뭐가 되나"라며 연기했다. 홍진경은 "안 되는 걸 어떡하나"라며 하소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