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 화면 캡쳐
사진 =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 화면 캡쳐


배우 이영애가 30대 때 촬영한 드라마 ‘대장금’ 때 외모 관리를 못했었다고 고백했다.

29일 ‘엘르 코리아’ 채널에는 “경 이영애 유튜브강림 축 이영애의 ASK ME ANYTHING”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영애는 질문 답변 시간을 가졌다. “솔직히 나 이때 정말 멋있었다! 1020세대에게 더 알리고 싶은 내가 생각하는 내 미모 절정의 작품은?" 이라는 질문에 이영애는 "가끔 이제 짤 아니면 SNS나 그 밖에 제가 20,30대 때 했던 작품들이 많이 올라오더라고요. ‘대장금’이라는 작품이 많은 사랑을 받았었는데 제가 그때 33살이었다. 한지민 씨도 ‘대장금’으로 데뷔도 했었고. 막 30대가 된 시점이라 외모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었고, 제가 워낙 촬영이 많았기 때문에 얼굴도 많이 부었고 또 여러 가지 피부 관리도 할 수 없었던 아주 바쁜 시기였다. 거의 외모도 포기하고 연기에만 집중했었다. 지금 보니까 예쁘더라구요. 그때는 모니터도 안했는데 지금 제 나이에 보니까 그때가 너무 예쁘더라고요. 그때는 왜 외모를 고민했었을까 생각해보면 ‘지금 이 나이가 절정이다’라고 생각하면서 누리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지 않을까 생각해봤다."라고 솔직하게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영애의 딸과의 화목한 이야기도 공개가 됐다. “딸 승민이가 좋아하는 아이돌은 누구인가요? 투모로바이투게더라는 소문이...”라는 질문에 이영애는 방탄도 좋아하고 투바투. 이번에 같이 공연가기로 했거든요 승빈이랑. 저도 방탄도 좋아하고 승빈이 통해서 NCT 많이 알게 됐어요. 투바투 노래는 다 알게 됐어요. 그래서 우리나라 K-POP이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라고 얘기했다"라고 얘기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