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HB엔터테인먼트
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재영과 나영희 두 모자 사이에 긴장감이 감돈다. 28일 오후 처음 방송되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 이하 ‘사풀인풀’)에서다.

‘사풀인풀’의 제작진은 첫 회 방송에 앞서 김재영(구준휘 역)과 나영희(홍유라 역)가 미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장면을 공개했다.

김재영은 재벌가 인터마켓의 후계자이자 비혼주의자 구준휘로 변신한다. 나영희는 구준휘의 엄마이자 공명정대한 대법관 홍유라 역이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구준휘가 의구심을 품은 얼굴로 의문의 서류를 바라보고 있다. 여기에 경직된 표정의 홍유라 역시 그와 같은 서류를 손에 쥐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홍유라는 평소 자식 앞에서라면 한없이 사랑스러운 엄마로, 그의 굳은 표정은 아들 구준휘에게 생소한 모습이다. 무언가를 바라보며 깊은 생각에 빠져 있는 그의 모습은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이 숨겨져 있다는 것을 짐작하게 만든다. 두 사람의 분위기를 심상치 않게 만든 의문의 서류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풀인풀’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그러지 못한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